제주항공·서울옥션, 증권사가 관심 가지는 까닭

“이익 안정성 개선 지속”…“2분기 깜짝 실적”

[KJtimes=김승훈 기자]제주항공[089590]과 서울옥션[063170]에 대해 NH투자증권과 KTB투자증권 등 증권사가 관심을 가지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8NH투자증권은 제주항공에 대해 목표주가 58000원과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이는 이 회사의 이익 안정성 개선 추세가 이어지고 있다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제주항공은 전날 공시를 통해 올해 2분기 연결 영업이익이 116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8.16% 줄고 매출액은 2833억원으로 24.24%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NH투자증권은 제주항공의 경우 외부 변수에 따른 비용 증가 영향으로 영업이익은 시장 전망치를 하회했으나 세전 이익은 지난해 2분기보다 9.6% 증가한 220억원을 기록해 시장 전망치를 웃돌았다고 평가했다.


같은 날, KTB투자증권은 서울옥션의 목표주가를 12000원에서 15000원으로 올렸다. 이는 이 회사가 2분기 깜짝 실적을 거뒀다는 분석에 기인한다.


KTB투자증권은 서울옥션의 경우 홍콩과 국내 경매, 온라인 경매 실적이 모두 개선됐고 자회사 서울옥션 블루 및 프린트베이커리 실적도 개선됐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라고 진단했다

 

정연승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제주항공은 경쟁사보다 적극적인 헤지를 통해 연료비와 환율 상승에 따른 비용 증가 부담을 최소화했다일본 지진으로 인한 여행 수요 둔화 우려와 비용 증가 부담은 존재하나 제주항공은 비용 절감 노력과 부가 매출 확대로 이익창출력을 개선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정 연구원은 기재 도입을 통한 규모의 경제 달성, 지방 공항 이용 확대를 통한 집객력 개선, ·유류 헤지를 통한 비용 절감 노력이 동반되면서 경쟁사와의 이익창출력 격차가 확대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김재윤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서울옥션의 2분기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1.7% 늘어난 235억원, 영업이익은 157.1% 증가한 52억원으로 시장 예상치(매출액 142억원, 영업이익 29억원)를 대폭 웃도는 실적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은 올해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5.5% 늘어난 734억원, 영업이익은 110.1% 증가한 134억원이 될 전망이라면서 특히 낙찰금액 증가에 따른 영업 레버리지 효과가 극대화하면서 내년 이후 가파른 영업이익 증가가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미스트롯 가수 김양, ‘흥’ 에 들썩이게 할 신곡 ‘흥부자’ 발매
[KJtimes=김봄내 기자]가수 김양이 오늘(30일) 흥바람나는 신곡 ‘흥부자’ 를 발매했다. ‘김양'은 MBC 합창단에서 활동을 하다 선배가수 '송대관'의 지원사격으로 2008년에 "우지마라"로 데뷔하며 트로트계에 이름을 알렸고 이후, ‘웃어야지’, ‘당신믿어요’, ‘연분’, ‘회초리’ 주옥같은 곡들을 발표하였으며, 최근 큰 화제가 되고 있는 tv 조선 ‘미스트롯’ 에 출연하여, 트로트의 진수를 선보인 바 있다. 흥부자는 연분 이후로 2년만에 선보이는 김양표 복고 트로트이다. 마치 행진곡을 연상시키는 마칭밴드사운드로 곡을 포문을 연다. 그 후 청량감있는 보컬, 신나는 드럼비트, 기타 사운드, 보컬 사이의 경쾌한 브라스 세션은 하나가 되어, 누구에게나, 절로 어깨춤을 들썩이게 한다. 이 전까지 주로 애조 있는 보컬이였던 그녀가 새롭게 시도하는 밝은 보컬은 듣는이에게 신선하게 다가온다. ‘흥부자 부자 흥부자가 왔어요, 한번뿐인 인생길에 놀다갑시다’ 의 단순한 멜로디와 가사는 누구나 한번 들으면 외울 정도로 대중적이며, 코러스 ‘김현아’, 기타 ‘이태욱’, 리얼브라스 등 국내 최고의 세션맨들이 함께했다. 오늘 발매된 김양의 흥부자는 소리바다를 비롯한 다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