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치 in 한국

"새만금 국제공항, 공공투자 프로젝트로 추진해야"

[KJtimes=이지훈 기자]새만금 국제공항 건설을 둘러싼 예타 문제 해결에 실마리가 보이고 있다.

 

국회 국토교통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안호영 의원(완주진안무주장수)은 국토교통부 국정감사에서 공공투자프로젝트사업에 새만금 국제공항이 우선 포함될 것을 주장했다.

 

지난 1024일 열린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혁신성장과 일자리창출방안중 하나로서 국가균형발전과 일자리 창출,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가 큰 공공투자프로젝트를 확대하면서 광역 교통 물류 기반이나 전략산업 등에 해당하는 공공투자프로젝트사업으로 선정되면 예타 면제가 되고 신속하게 추진될 수 있다.

 

또한 이번 정부 발표는 지역 현안사업들에 대해 예타나 경제성 미흡을 이유로 지지부진했던 지역SOC 사업에 대한 그동안의 지방정부 요구를 정부가 일정 부분 반영시키는 시의적절한 조치로 그 필요성에 기대치가 높아지고 있다.

 

안호영 의원은 새만금 국제공항은 과거 진행하였던 전북권 공항의 연속사업으로서, 또한 군산공항 확장 사업으로 이미 예타 면제를 받았기 때문에 예타 제외가 타당하다고 말해왔으며, 이날 국감장에서 김현미 장관을 상대로 새만금 국제공항을 국가균형발전차원에서 그리고 지역경제 파급효과가 큰 공공투자프로젝트 사업으로 볼 수 있다는 답변을 이끌어 냈다.

 

안 의원은 올해 안에 공공투자프로젝트 사업을 선정하려면 시간도 촉박하고, 여러 준비할 사항도 많다면서, “새만금 국제공항을 국가균형발전 5개년 계획에 반영하려면 국토부가 공항사업계획을 신속하게 마련하는 등 후속절차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공공투자프로젝트 사업은 지자체 의견수렴 등을 거쳐 올해 12월에 국가균형발전 5개년 계획에 반영, 확정해야 한다.

 

안 의원은 새만금 국제공항을 국가균형발전 5개년 계획에 반영하려면 현재 진행 중인 사전타당성 조사에 대한 바른 종료와 새만금 공항부지와 사업비에 대한 조속한 확정이 필요하다면서, “새만금 국제공항 건설은 그동안 예타를 이유로 예산이 반영하지 않았는데 이번에 새만금 국제공항이 공공투자프로젝트 사업에 포함되어, 신속한 새만금 국제공항 건설 추진에 필요한 공항규모, 활주로 배치, 공항운영, 재원조달 등 기본계획 수립 예산이 내년 반영되어야 할 것이다고 거듭 강조했다.

 










미스트롯 가수 김양, ‘흥’ 에 들썩이게 할 신곡 ‘흥부자’ 발매
[KJtimes=김봄내 기자]가수 김양이 오늘(30일) 흥바람나는 신곡 ‘흥부자’ 를 발매했다. ‘김양'은 MBC 합창단에서 활동을 하다 선배가수 '송대관'의 지원사격으로 2008년에 "우지마라"로 데뷔하며 트로트계에 이름을 알렸고 이후, ‘웃어야지’, ‘당신믿어요’, ‘연분’, ‘회초리’ 주옥같은 곡들을 발표하였으며, 최근 큰 화제가 되고 있는 tv 조선 ‘미스트롯’ 에 출연하여, 트로트의 진수를 선보인 바 있다. 흥부자는 연분 이후로 2년만에 선보이는 김양표 복고 트로트이다. 마치 행진곡을 연상시키는 마칭밴드사운드로 곡을 포문을 연다. 그 후 청량감있는 보컬, 신나는 드럼비트, 기타 사운드, 보컬 사이의 경쾌한 브라스 세션은 하나가 되어, 누구에게나, 절로 어깨춤을 들썩이게 한다. 이 전까지 주로 애조 있는 보컬이였던 그녀가 새롭게 시도하는 밝은 보컬은 듣는이에게 신선하게 다가온다. ‘흥부자 부자 흥부자가 왔어요, 한번뿐인 인생길에 놀다갑시다’ 의 단순한 멜로디와 가사는 누구나 한번 들으면 외울 정도로 대중적이며, 코러스 ‘김현아’, 기타 ‘이태욱’, 리얼브라스 등 국내 최고의 세션맨들이 함께했다. 오늘 발매된 김양의 흥부자는 소리바다를 비롯한 다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