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생명·이마트, 증권사가 ‘매수 추천’한 진짜 이유

“1분기 실적 양호”…“장기적 모멘텀 회복 기대”

[KJtimes=김승훈 기자]미래에셋생명[085620]과 이마트[139480]에 대해 NH투자증권과 SK증권 등 증권사가 각각 매수추천을 하면서 그 이유에 관심이 쏠린다.


17NH투자증권은 미래에셋생명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6200원을 종전대로 유지했다. 이는 이 회사가 1분기에 양호한 실적을 냈으며 앞으로도 안정적인 수익이 기대된다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전날 미래에셋생명은 공시를 통해 올해 1분기 연결 영업이익이 386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23%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같은 날, SK증권은 이마트에 대한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를 종전대로 매수245000원으로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가 트레이더스 등 신성장동력을 통해 장기적으로 모멘텀을 회복할 것이는 전망에 기인한다.


이마트는 전날 공시를 통해 올해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743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1.6%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발혔는데 이에 따라 이마트의 전날 종가(146500)는 지난 2011년 신세계에서 분할 상장한 후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


정준섭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미래에셋생명의 1분기 순이익은 시장 기대치(컨센서스)를 상회했다안정적인 수수료 비즈니스를 통해 견조한 이익을 냈으며 신계약 지표도 전반적으로 양호하다고 평가했다.


정 연구원은 앞으로도 꾸준히 분기별 200300억원 수준의 순이익이 예상된다면서 업계 화두인 책임준비금 적정성 평가(LAT) 관련 우려가 거의 없다고 진단했다.


조용선 SK증권 연구원은 이마트의 창고형 할인점인 트레이더스의 매출 성장세가 견조한데다 향후 김포2 물류센터 가동 및 PP 센터 생산설비(CAPA) 확대 등 기대 요소가 순차적으로 포진하고 있다온라인 법인인 SSG닷컴에 대한 기대감도 여전히 유효하고 현재 이마트는 밸류에이션(가치평가)도 역사적 하단을 기록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조 연구원은 긴 호흡으로 주시할 때 반등 기회가 찾아올 것인데 다만 상반기 중에는 할인점 채널의 매출 부진이 이어질 것이라면서 비식품 부문에서 온라인 채널로의 고객 이탈이 지속하고 있고 45월 휴일 수도 지난해와 비교해 줄었기 때문에 할인점 매출에 대한 기대감은 추가로 낮출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