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타, 신형 라브4 출시...3540만원 부터

[KJtimes=이지훈 기자]도요타의 스포츠유틸리티차(SUV)'라브4(RAV4)'5세대 모델이 국내 판매를 시작했다.

 

토요타코리아는 21일 서울 용산전시장에서 '뉴 제너레이션 라브4' 출시 행사를 열고 본격적으로 판매한다고 밝혔다.

 

라브4는 도요타가 1994년에 처음으로 출시한 도심형 SUV6년 만에 완전변경된 이번 모델은 5세대에 해당한다.

 

뉴 제너레이션 라브4는 도요타의 새로운 글로벌 플랫폼 적용으로 '저중심·경량화·고강성화'를 실현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외관 디자인은 '크로스 옥타곤(Cross Octagon)' 콘셉트를 적용해 대담하고 강렬한 SUV 이미지 구현을 시도했다.

 

가솔린 모델은 2.5직렬 4기동 직분사 엔진에 8단 자동변속기를 조합했으며 하이브리드 모델의 변속기는 'e-CTV'를 적용했다.

 

가솔린 모델은 전륜구동 1개 모델만 출시되며 하이브리드 모델은 이륜과 사륜구동(AWD) 2개 모델이 판매된다.

 

사륜구동 모델에는 후륜의 구동력 배분이 더 증대된 전자식 사륜구동 시스템을 적용했으며 험로 탈출을 도와주는 '트레일 모드'가 추가됐다.

 

안전 사양으로는 사고를 예방하는 긴급 제동 보조시스템과 다이내믹 레이더 크루즈 컨트롤, 차선 추적 차로이탈방지, 자동 하이빔 등을 갖췄으며 전자식 주차브레이크에 오토홀드 기능이 기본으로 장착됐다.

 

판매가격은 가솔린 3540만원, 하이브리드 2WD 3930만원, 하이브리드 AWD 4580만원이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