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일왕 사죄' 사과한 문희상에 '논평 NO'

[KJtimes=권찬숙 기자]일본 정부가 문희상 국회의장의 '일왕 사죄 발언' 사과에 대해 논평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일본 정부 대변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14일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문 의장 발언은)하토야마 씨와의 만남 때 나온 말이므로 코멘트를 삼가겠다"고 말했다.

앞서 문 의장은 지난 13일 서울 여의도 한 음식점에서 지난 2009~2010년 민주당 정부를 이끌었던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 전 일본 총리를 만나 "(일왕 사죄 발언으로) 마음을 상한 분들에게 미안함을 전한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지난 2월 블룸버그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위안부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선 당사자인 위안부 할머니들에게 일본을 대표하는 총리나 일왕의 진정한 사과가 필요하다"고 발언했다. 

당시 스가 장관은 "대단히 부적절한 내용"이라며 문 의장 사죄와 발언 철회를 요구하는 등 일본 내 항의가 잇따랐다.

이에 대해 문 의장은 "사과할 쪽이 사과는 안하고 나한테 사과하라는 것은 뭐냐. 도둑이 제 발 저린 것으로 적반하장"이라고 비판 수위를 높였고, 스가 장관은 "(문 의장이) 부적절한 발언을 반복해 분노를 금치 못 한다"고 논평하는 등 갈등이 고조된 바 있다.

문 의장 측은 이번 사과에 대해 "문 의장이 한국은 한국 입장이 있고 일본은 일본 입장이 있다는 데 공감하고, 마음이 상했다면 미안하다는 취지로 한 발언"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