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다큐 영화 '주전장' 인기 확산, 어느새 상영관 44개

[KJtimes=권찬숙 기자]위안부 문제를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주전장'(主戰場) 인기가 확산되고 있다. 일본내에서도 이례적이란 평가다.

14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영화 '주전장'(主戰場)은 지난 4월20일 도쿄 시부야(澁谷)에서 단관 공개된 뒤 큰 반향을 불러일으키며 일본내 개봉관이 전국 44개로 확산됐다.

'주전장'은 위안부 피해자를 지원하는 활동가와 일본 극우 인사의 목소리를 함께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로, 일본계 미국인 미키 데자키(35) 씨가 제작했다.

도쿄에서 단관 개봉됐을 때는 관람석을 모두 채워 선 채로 영화를 보는 사람도 있었고, 트위터에는 "지금 봐야 한다", "속도감과 정보량이 대단하다" 등 감상을 적은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상영관이 늘어나면서 관객 수는 이달 중순까지 3만명을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독립 제작 다큐멘터리로는 선전한 수치다.

주전장은 개봉 당시 보수 논객 출연자와 항의하는 사태가 빚어지며 논란의 대상이 된 바 있다. 

영화에 출연한 7명은 지난달 "위안부 제도에 문제는 없었다"며 "(감독이) 학술 연구라고 해 속아서 상업영화에 출연했다"며 상영 금지를 요구했고, 감독인 데자키 씨는 이달 초 "상영 가능성이 있다고 기재된 승낙서를 출연자 전원과 주고받았다"며 해당 승낙서를 공개하며 반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