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화물 부진으로 2분기 적자 예상된다고(?)

미래에셋대우 “적정한 투자는 시장 입지 강화 기여할 것”

[KJtimes=김승훈 기자]대한항공[003490]이 올해 2분기에 화물 부문 부진으로 적자를 냈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12일 미래에셋대우는 대한항공에 대해 이 같은 분석을 내놓고 이 종목에 대한 목표주가를 45000원에서 38000원으로 내리고 투자의견은 매수를 제시했다.


미래에셋대우는 대한항공의 경우 내년부터 2025년까지 69억달러 규모 추가 투자계획을 밝혔으며 최근 경쟁사 노선 구조조정 움직임을 고려하면 적정한 투자는 시장 입지 강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관측했다.


류제현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2분기 연결 매출액은 3872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6% 줄고 영업손실은 672억원으로 적자 전환해 시장 기대치를 하회할 전망이라며 화물 부문 매출액 감소가 실적 부진의 직접적 원인으로 추정되는데 매출 부진으로 안전장려금 등 인건비와 유가·환율 상승에 따른 유류비 부담도 불가피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류 연구원은 화물 경기 사이클은 2017년 초 정점을 보인 후 둔화했다면서 다행히 최근 물량 감소폭이 줄었으나 국내 IT 업체들이 반도체를 중심으로 감산에 나설 것으로 보여 항공 화물 회복 속도에 영향을 미칠 우려가 있다고 진단했다.


한편 지난 11일 하나금융투자는 대한항공에 대해 목표주가를 43000원에서 4만원으로 하향 조정한 바 있다. 이는 이 회사가 올해 2분기에 일회성 비용과 화물 수송 감소로 영업손실을 기록할 것이라는 분석에 기인한다


당시 박성봉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2분기 대한항공은 매출 31000억원, 영업손실 804억원을 기록했을 것으로 추정한다화물 수송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 감소하고 인건비 관련 일회성 비용 900억원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박 연구원은 다만 장거리 노선 수요는 여전히 견조하다는 것이 확인됐고 지난 6월 시행된 국제선 1등석 축소로 원가 절감과 탑승률 상승효과가 기대된다면서 화물 수송도 3분기 말부터는 성수기 효과로 수요가 회복될 것이라고 판단했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