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센병 가족에 고개 숙인 아베 "반성·사죄"

[KJtimes=김현수 기자]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과거 한센병 환자를 가족으로부터 격리한 정책에 대해 사죄했다. 

12일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아베 총리가 한센병 환자의 격리 정책으로 국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한 환자 가족들에게 담화를 결정하고 공식으로 사과했다. 일본 정부가 이 사안에 대해 공식적으로 이 같은 행보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일본 정부는 모든 한센병 환자를 가족으로부터 격리하는 정책을 1931년부터 1990년대까지 실시했다. 이후 구마모토(熊本)지방법원은 과거 환자 가족들이 이 정책으로 편견과 차별에 따른 피해를 봤다며 제기한 소송에서 지난달 28일 원고 승소 판결을 내렸다.

이에 일본 정부는 당초 항소할 것으로 언론은 예상했지만 아베 총리는 지난 9일 항소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항소 시한은 12일까지였다.

일본 내부에서는 아베 내각이 21일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한국에 대한 경제 보복 조치에 이어 이러한 소송에 대해서도 '노골적 선거 이용'이라는 비판을 쏟아내기도 했다.

아베 총리는 담화에서 "항소하지 않고 판결에 따라 배상을 신속하게 하겠다"며 "소송 참가 여부와 관계없이 가족을 대상으로 한 새로운 보상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발표했다.

또 아베 총리는 조만간 소송 원고 등을 만나고 싶다는 의향을 밝혀 직접 사과의 뜻을 전할 것으로 전망된다. 그러나 담화에서는 구체적 보상 대상을 명시하지 않았다. 

일본 정부는 관련 판결에 법률상의 문제점이 있다고 지적하는 성명도 함께 결정했다.

정부 성명에선 판결에서 배상청구권의 소멸 시효가 지나지 않았다고 판단한 것에 대해 "인정할 수 없다"고 반박하며 "국가배상법, 민법 해석의 근간에 관련되는 법률상의 문제점이 있다"고 비판했다.

이날 아베 총리 담화와 일본 정부 성명은 정식 각의(국무회의)를 직접 소집하지 않고 그 대신에 사안을 각료들에게 돌려 의견을 결정하는 각의 방식으로 결정됐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