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절반, 비정규직이라도 취업 원해”

[KJtimes=김봄내 기자]지속되는 경기불황으로 취업시장이 악화일로를 걷고 있다. 이에 구직자 2명 중 1명은 고용안정성이 낮은 비정규직으로 취업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구직자 445명을 대상으로 비정규직 근무할 의향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53.9%가 이같이 답했다.

 

성별에 따라서 보면 여성이 58%로 남성(50.8%)보다 조금 더 높았다.

 

비정규직으로 입사하려는 이유로는 취업이 급해서’(41.3%,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다음으로 구직 공백을 줄이기 위해서’(37.5%), ‘정규직 취업이 어려워서’(36.3%), ‘직무 경력을 쌓기 위해서’(26.3%), ‘기업의 채용이 점점 줄어들 것으로 예상돼서’(23.8%), ‘정규직 전환 가능성에 대한 기대가 있어서’(16.7%)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비정규직 취업을 고려하기 시작한 시기로는 가장 많은 39.2%처음부터를 선택했고, ‘구직 시작 후 1~3개월 후’(25.8%)가 바로 뒤를 이어 취업 초기부터 비정규직 취업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정규직 지원 시 가장 중요한 고려 조건으로는 경력 활용 가능 여부정규직 전환 가능성’(19.2%)이 공동 1위를 차지했다. 계속해서 연봉’(18.3%), ‘정시퇴근 가능 여부’(13.3%), ‘위치 및 거리’(10.4%), ‘복리후생’(6.7%), ‘직무 전문성 습득’(5%) 등의 순이었다. 지난 2018년에는 연봉’(22.5%)이 가장 중요한 조건으로 꼽힌 것과는 차이가 있었다.

 

그렇다면, 구직자들이 비정규직 취업 시 가장 우려하는 점은 무엇일까?

 

가장 많은 35.8%고용이 불안정하다’(35.8%)는 점을 꼽았다. , ‘정규직과 차별 대우가 있을 것 같다’(23.3%), ‘정규직 대비 급여가 낮다’(14.6%), ‘단순업무 위주로 경력관리가 안될 것 같다’(8.8%), ‘좋은 취업 기회를 놓칠 수도 있다’(7.5%), ‘이직 시 도움이 안될 것 같다’(4.6%) 등이 있었다.

 

한편, 구직자 10명 중 8명은 최근 비정규직 채용이 늘어나고 있다’(79.6%)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이유로는 늘어난 비정규직 채용공고’(67.2%, 복수응답)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고, ‘비정규직으로 취업한 주위 사람’(29.4%), ‘관련 언론기사 보도’(28.5%), ‘비정규직을 보는 사회적 인식 변화’(14.1%) 등도 있었다.







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 "고객ㆍ주주ㆍ직원 위해 최고의 가치 창출하겠다"
[KJtimes=김봄내 기자]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이 취임 100일을 맞이해 JB금융지주의 전략방향을 밝히는 자리를 가졌다. 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은 9일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취임 100일’ 기자 간담회를 개최하고 JB금융그룹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며, 현 금융환경에 맞는 새로운 성장발판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기홍 회장은 취임 후 100일간 JB금융그룹의 핵심 가치 확대 등 주요 경영목표를 설정하고 기존 경영 방식을 대폭 변경하는 지주사 ‘변화와 혁신의 시간’을 가져왔다. 먼저, 김기홍 회장은 지난 4월 취임 직후 지주사 ‘조직 슬림화’와 ‘핵심 기능 강화’ 를 주 내용으로 하는 지주사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조직개편을 통해 지주사와 자회사간 역할을 분명히 구분하는 한편, 자회사의 자율경영권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그룹의 경영체계를 정비함으로써 조직의 안정화를 이루어 냈다. 이에 따라, 지주사는 기존 4본부 15부에서 4본부 10개부로 축소됐고 지주사 인원도 30% 가량 감축되었다. 조직개편과 세대교체로 조직 전체에 긴장감을 불어넣어 급변하는 금융환경 변화에 대응력을 높이면서 투명 경영의 바탕위에서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루기 위한 기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