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연금 지급 '75세' 연기 방안 추진...65세보다 연금액 1.8배↑

[KJtimes=김현수 기자]일본이 연금 수급 개시 시기를 75세까지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75세로 될 경우 65세에 수급을 시작할 때보다 금액이 1.8배 증액될 것으로 추산된다.

일본 정부가 공적연금의 수급 개시 시기를 본인의 선택으로 75세까지 늦출 수 있게 하는 방안을 검토한다고 요미우리신문이 12일 전했다.

12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후생노동성은 공적연금의 수급 개시 시기를 본인 선택으로 70세 이상으로 늦출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후생노동성은 이번 가을부터 연금제도 개혁을 검토하기로 했다. 구체적으로는 후생노동상 자문 기관인 사회보장심의회에서 논의를 거쳐 2020년 정기국회에 관련 법안을 제출할 계획이다.

다만, 수급 개시 연령을 원칙적으로 65세로 하는 현행 제도는 바꾸지 않을 것이라고 요미우리신문은 전했다.

현재 일본에서는 자영업자들을 대상으로 한 노령기초연금과 회사원 등이 대상인 노령후생연금의 수급 개시 시기를 60세에서 70세까지 본인이 선택할 수 있다.

지급 시기를 65세보다 당겨 받게 되면, 월간 연금액은 한달을 앞당겨 받을 때 마다 0.5%씩 줄어든다. 일례로 60세에 연금을 받는 사람은 총액의 0.7배만을 수령하게 된다.

반면 지급 시기를 65세 보다 늦추면, 한달을 연기할 때 마다 0.7%씩 연금액이 늘어난다. 70세로 늦춘 사람은 총 연금액이 1.42배가 되고, 이 비율을 75세에 적용할 경우 1.84배가 된다고 신문은 전했다.

요미우리신문은 "고령자가 연금 수급 시기를 늦추는 이러한 제도를 이용하게 되면 노후 안심감을 높일 수 있다"며 "많은 고령자가 일해서 보험료를 내게 되면 연금 재정의 안정으로 이어지는 이점도 있다"고 설명했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