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규제' 불똥 튄 日 PC용 메모리 시장, "가격 상승중"

[KJtimes=김현수 기자]일본 국내시장에서 PC 용량을 늘려 처리속도를 높이는 메모리 부품 판매가격이 상승하고 있다.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한 반도체 핵심 소재 수출을 규제하자 D램 공급이 줄어들 것이란 우려가 확산되면서 제품가격을 밀어 올리는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13일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에 따르면 잘 팔리는 메모리 부품 DDR4형 8기가 바이트 제품은 현재 도쿄(東京) 아키하바라(秋葉原)의 상점에서 2매 1세트에 8000~9000엔 정도에 가격이 형성돼 있다. 이는 한달전에 비해 10~20% 올른 수준이다.

가격상승의 주 요인은 D램 가격상승이다. 표준제품의 스팟(수시계약) 가격은 최근 1개월새 20% 정도 올랐다. 메모리 부품은 e-스포츠로도 불리는 게이밍용 수요가 왕성하다. 메모리 부품은 데이터 처리를 위해 PC에 내장돼 있다. 고정밀도 영상을 재생하는 게이밍에서는 메모리 부품을 증설하는게 일반적이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한일간 충돌이 게이머들에게 예기치 않은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고 전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를 강화한 것을 계기로 한국 반도체 메이커로부터의 D램 공급이 막힐 것이라는 관측이 확산하고 있다. 실제 D램 가격 상승이 메모리 부품 가격 상승으로 이어지고 있어서다.

지난 7월에는 미국 반도체 메이커들이 게이밍용 고성능 CPU(중앙연산처리장치)와 GPU(화상처리반도체)를 잇따라 발매했다. 이를 계기로 게이머들의 메모리 부품 수요도 늘고 있다.

도스파라 아키하바라 본점의 경우 7월 중순 이후 처리성능이 높은 모델을 중심으로 품절상태가 이어지고 있다. 점포 관계자들은 "값이 더 오르기 전에 물건을 사두려는 고객이 많다"고 상황을 전했다. 이에 1인당 판매개수를 제한하는 가게도 등장하고 있다.

시장조사업체인 BCN의 모리 에이지(森英二) 애널리스트는 "게이밍용 수요가 늘고 있는터에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의 여파가 닥쳤다"며 "메모리 부품의 품귀현상이 계속될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