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 문화스포츠 풍향계

장나라-김남길, 서울드라마어워즈서 연기상 수상

[KJtimes=이지훈 기자]배우 김남길이 출연한 SBS TV '열혈사제'가 올해 서울드라마어워즈 2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28일 동대문구 경희대 평화의전당에서 열린 '서울드라마어워즈 2019' 시상식에서는 '열혈사제'가 한류드라마 작품상 부문 최우수상을, 주연 배우 김남길이 한류드라마 개인상 부문 남자 연기상을 받았다.

 

배우 장나라는 SBS TV '황후의 품격'으로 한류드라마 개인상 부문 여자 연기자상의 영예를 안았고, 한류드라마 작품상 부문 우수상은 KBS 2TV '닥터 프리즈너'에 돌아갔다. 한류드라마 OST상은 JTBC '뷰티인사이드'에서 '꿈처럼 내린'을 부른 다비치가 수상했다.

 

비경쟁으로 치러진 한류드라마상 외에도 경쟁부문에선 배우 김동욱이 MBC TV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으로 개인상 부문 남자 연기상을 수상했다.

 

박찬욱 감독의 첫 TV 드라마 연출작인 BBC '리틀 드러머 걸'은 미니시리즈 부문 최우수상을 받았다.

 

올해 대상은 이스라엘 드라마 '온 더 스펙트럼'이 차지했다. 이 작품은 자폐증 계열의 장애 진단을 받은 20대 후반 청년들이 사회불안장애, 성욕, 짝사랑과 씨름하며 살아가는 이야기를 담은 10부작 코미디 드라마다.

 

심사위원단은 대상 수상작에 대해 "주어진 형식과 시간 내에서 주제를 적절하게 다룬 연출자의 결단력이 돋보이는 수작"이라고 평가했다.

 

한한령(한류 제한령) 이후 3년 만에 출품한 중국은 중국판 넷플릭스로 불리는 아이치이가 제작한 56부작 판타지 드라마 '황금동'으로 장편 부문 최우수상을 거머쥐었다.

 

단편 부문 최우수상과 우수상은 네덜란드의 '빌리'와 독일의 '바우하우스', 장편 우수상은 터키의 '크래시', 심사위원특별상은 몬테네그로의 '브레스트'와 남아프리카공화국의 '더 허드'가 받게 됐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