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피격’…증권사가 바라보는 시각

KB증권 “국제유가 5∼10달러 상승 요인”
삼성증권 “유가 단기상승 요인 그칠 것”

[KJtimes=김봄내 기자]사우디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가 소유한 최대 석유 시설 두 곳이 지난 14(현지시간) 무인기(드론) 공격을 받아 사우디의 원유 생산 절반이 차질을 빚는 사태가 발생한 가운데 국내 증시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증권사들은 어떻게 보고 있을까.


16KB증권은 사우디아라비아의 석유 시설 피격 영향으로 국제유가가 일시적으로 오를 수 있으나 추세적 상승으로 보기는 이르다는 분석을 내놨다

 

KB증권은 당분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가 배럴당 510달러 안팎 상승할 것으로 예상하며 사우디는 비축유를 통해 생산 차질을 상쇄할 계획이나 생산 차질 규모를 고려하면 일시적 수급 불균형은 불가피하다고 진단했다.


같은 날, 삼성증권은 사우디아라비아 석유 시설이 공격받은 것과 관련해 유가의 단기 상승 요인에 그칠 것이라는 진단을 내놨다.


삼성증권은 이번 테러에 따른 생산 차질 물량이 유례를 찾아보기 어려울 정도로 큰 것은 사실이나 단기에 수습될 가능성이 있고 일정 부분 대응 여력이 있는 것으로 판단되기 때문에 단기 유가 상승 요인에 그칠 것이라고 밝혔다.


김두언 KB증권 연구원은 사우디로부터 원유를 공급받는 한국, 대만, 싱가포르 등 아시아 지역의 공급 차질이 우려된다다만 국제유가 상승이 추세적으로 이어질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봤다.


김 연구원은 이번 사태로 사우디의 공급 차질이 장기화할 경우 미국 등 국제에너지기구(IEA) 회원국들의 비축유 방출이 거론되고 있다면서 아울러 이란 대통령과 대화 가능성도 남아 있고 글로벌 경기 하강 기조가 이어지는 점도 수요 측면에서 국제유가 상승을 제한한다고 판단했다.


심혜진 삼성증권 연구원은 이번 공급 차질에 대응할 수 있는 방법은 세 가지라며 첫째 사우디가 보유한 원유 재고를 방출하는 것이고 둘째는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잉여생산능력을 활용해 공급을 늘리는 것, 셋째는 미국과 국제에너지기구(IEA) 회원국들이 보유한 전략적 비축유를 방출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심 연구원은 올해 8월 기준으로 사우디에서 원유를 수입하는 주요 국가는 중국, 일본, 인도, 이집트, 한국, 미국 순으로 이들 국가가 이번 공격에 따른 공급 차질 리스크에 가장 많이 노출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물론 이는 생산 차질이 장기화하지 않는다는 가정 하에 가능한 것으로 결국 사우디의 생산 차질이 얼마나 지속할 것인지에 대한 정보가 가장 긴요하다면서 사우디 국영석유회사 아람코가 사건 정황에 관한 추가 정보를 제공할 때까지는 가격 변동성이 확대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