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해피빈, 누적 기부금 1000억원 돌파

[KJtimes=김승훈 기자]네이버 온라인 기부 플랫폼 해피빈이 누적 기부금 1000억원을 돌파했다.

 

 

네이버 최인혁 해피빈 재단 대표는 지난 8일 열린 ‘NAVER CONNECT 2020’에서 네이버 온라인 기부 플랫폼인 해피빈의 그동안의 성과와 앞으로의 성장 방향성에 대해 발표했다. 최인혁 대표는 “’프로젝트 꽃은 네이버를 통해 콘텐츠를 생산하는 스몰비즈니스와 크리에이터의 가치를 발견하고, 지속 성장할 수 있도록 돕는 네이버의 핵심 철학이라고 말하며, “네이버의 기술플랫폼 큐브들은 네이버 프로젝트 꽃을 실현하는 중요한 도구이자 서비스라고 말했다. 이어 네이버 프로젝트 꽃을 실현하는 사례 중 하나로 해피빈을 소개했다.

 

 

15년동안 누적 기부금 1000억원 돌파사용성 변화에 빠르게 발맞추며 기부 플랫폼 진화 노력

 

 

최인혁 대표는 네이버는 해피빈을 통해 오랫동안 진정성을 가지고 꾸준히 기부 서비스를 진행해왔다며 지난 15년간 해피빈의 성장 과정에 대해 소개했다.

 

 

지난 2005년도 부터 시작한 해피빈은 기부자와 공익단체를 연결하는 온라인 기부 플랫폼의 역할에서 출발했다. 해피빈은 15년 동안 누적 기부금이 1000억원을 돌파했으며, 누적 기부자수는 1000만명 이상, 지원한 공익 단체는 6000여곳에 달한다.

 

 

해피빈은 사용자들의 일상생활에서의 기부 습관을 만들고, 기술의 발전에 따라 플랫폼 역시 발맞춰 성장해왔다. 해피빈은 네이버 공익 주제판 함께N’ 서비스를 만들고, 네이버 페이 결제를 도입해 기부에 대한 이용자 접근성을 높였으며, 정기 기부 활성화를 위한 정기저금시스템도 도입했다. 이와 같은 노력으로 기업과 사용자들의 기부 참여가 크게 늘어, 최근 5년간 해피빈 기부 모금액 중 사용자 참여가 35%로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펀딩 프로젝트, 공감가게 등 공익 콘텐츠와 비즈니스 연결 통해 참여 주체 자립 지원

 

 

또한 해피빈은 펀딩 프로젝트, 공감가게 등 공익사업을 비즈니스로 연결해 참여 주체들의 자립을 지원하고 있다.

 

 

해피빈에는 사회적 기업, 창작자, 스몰비즈니스의 다양한 프로젝트를 소개하는 펀딩 프로젝트를 통해 5년동안 누적 100억원이 넘는 후원금이 쌓였다. 해피빈 펀딩 프로젝트는 비영리 분야의 사회적 관심을 높이고, 사용자들의 공익 참여 기회를 확대하기 위한 방법의 하나로, 5년동안 500개 이상의 프로젝트에 33만명의 이용자가 참여했다.

 

 

나아가, 해피빈은 2017년부터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지원사업인 공감가게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사회적 기업이 공감가게를 통해 온라인에서 플랫폼을 만들고, 콘텐츠를 판매할 수 있도록 지원한 결과, 취약계층 고용창출 , 기업참여 유도 확대 등의 효과를 이뤘다.

 

 

오프라인 공익 현장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예약서비스와 연계한 가볼까서비스 론칭

 

 

해피빈은 올해, 사용자들이 해피빈 내에 다양한 단체와 소셜 벤처와 함께하는 공익 현장을 직접 체험하거나, 사회적기업이나 협동조합이 주최하는 다양한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도록 네이버 예약서비스와 연계한 가볼까서비스를 출시했다. 이를 통해 가볼까에 참여한 사회 단체들은 내부 리소스 절약, 새로운 기부자 만남, 일정/ 결제/ 알림 등을 한번에 관리할 수 있어 간편해졌다.

 

 

이외에도 해피빈은 셀러브리티, 야구단, 방송 프로그램, 기업 등 다양한 사회 주체들과 함께 굿액션 캠페인을 진행하며, 기부 방법과 참여 방식 등을 다양화하고 있다.

 

 

최인혁 대표는 앞으로도 해피빈은 공익 현장의 변화와 필요를 빠르게 발견하고, 다양한 주체들의 공익 활동이 비즈니스로 연결되고 성장할 수 있도록 계속해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