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 핫클릭

설빙, 시그니처 메뉴 ‘인절미설빙’ 누적 판매 2,500만 개 돌파

[KJtimes=김봄내 기자]‘설빙하면 생각나는 간판메뉴이자, 스테디셀러 인절미설빙이 출시 이래 2천만개 이상 판매한 진기록을 세웠다.

 

 

코리안 디저트 카페 설빙20134월 최초 출시한 인절미설빙이 지난 930일 기준 누적판매량 2,500만개를 돌파했다고 11일 밝혔다. 단일 메뉴로 6년 간 약 1,975억원의 매출을 올린 것.

 

 

이를 계산해보면 인절미설빙은 하루 1500여개, 1분당 약 7.3그릇이 팔린 셈이다. 판매 그릇을 나열하면 서울에서 부산까지 편도로 10.37회 갈 수 있는 거리다.

 

 

인절미설빙이 이토록 사랑받을 수 있는 비결은 바로 눈처럼 곱게 갈린 부드러운 우유 얼음 위에 고소한 콩가루와 쫀득한 인절미 떡을 얹은 조합으로 기존 빙수와의 차별화를 꾀했다는 점이다.

 

 

인절미설빙은 설빙 뿐만 아니라 빙수업계에서도 의미있는 결과물로 평가된다. 이전까지 성립된 빙수=이라는 공식을 깬 선두주자이기 때문이다. 팥 대신 고소한 콩고물과 쫄깃한 인절미 떡으로 맛을 내, 남녀노소 전 연령층에 인기있고 팥을 좋아하지 않는 사람들도 맛있게 먹을 수 있다. 인절미설빙은 팥을 강조한 기존 빙수의 고정관념을 깬 덕분에 오직 설빙에서만 맛볼 수 있는 시그니처 메뉴로 등극했다.

 

 

더불어 설빙은 변화하는 고객 입맛에 맞춰 카라멜 소스를 가미한 떠먹는 인절미설빙이나 팥죽과 치즈 소스를 부어 먹는 인절미빵설빙’, 기존에 함께 제공된 연유 대신 흑당 시럽을 뿌려 즐기는 흑당인절미설빙등을 선보였다. 대표 메뉴를 리뉴얼한 제품을 시즌 별로 한정 판매함과 동시에, 지금의 설빙을 있게 해준 오리지널 인절미설빙을 병행하고 있다.

 

 

설빙 브랜드 관계자는 지금까지 2천만개 이상 팔린 인절미설빙은 설빙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책임지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더불어 설빙은 사계절 내내 즐길 수 있는 맛있는 설빙이라는 슬로건 아래 계절 별 제철 재료를 활용한 건강한 맛 찾기를 위해서도 늘 노력하고 있다. 국내를 넘어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는 브랜드가 되겠다고 말했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