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 핫클릭

농심켈로그, 유인나와 함께한 ‘프로틴 바’ TVC 공개

[KJtimes=김봄내 기자]오후만 되면 축축 늘어지거나 업무는 쏟아지는데 기운이 없다면? “-(Bar)”를 외치세요. 농심켈로그가 최근 브랜드 모델 유인나와 함께한 켈로그 프로틴 바 TV 광고 시리즈를 공개했다.

 

 

이번 광고는 지친 오후 에너지 충전이 필요한 순간, 간편하고 맛있게 즐기는 프로틴 바를 키메시지로 담아 캠퍼스편과 회사편 두 가지 버전으로 제작됐다. 먼저 캠퍼스편에서는 축축 늘어지는 오후에 피곤한 표정의 유인나 앞에 캠퍼스 훈남 선배가 등장한다. 이어서 선배를 향해 환한 표정으로 -(Bar)”를 외치는 유인나. 하지만 유인나가 외친 -(Bar)”는 다름 아닌 오후의 에너지를 깨우는 켈로그 프로틴 바다.

 

 

회사편 역시 쏟아지는 업무에 기운 없는 사무실로 멋진 상사가 들어선다. 그를 향해 외치는 듯한 유인나의 -(Bar)” 역시 켈로그 프로틴 바를 의미한다. 이처럼 각각의 에피소드마다 공감대를 자극하는 상황에서 재치 있는 반전 카피와 연출이 더해져 재미를 한껏 끌어 올렸다.

 

 

특히 이번 켈로그 프로틴 바 광고 영상에서는 대학생과 직장인 사이를 넘나들며 상큼 발랄하면서도 에너지 넘치는 모델 유인나의 다채로운 매력이 돋보인다. 더불어 청량한 유인나의 목소리로 에너지가 필요한 순간 외치는 -(Bar)”는 오후의 에너지를 깨우는 프로틴 바라는 제품의 키메시지를 더욱 임팩트 있게 전달한다.

 

 

농심켈로그 최미로 마케팅 상무는 이번 광고는 유인나씨의 건강하고 톡톡 튀는 활기찬 매력과 함께 2030 여성 소비자층의 공감대를 이끌어 낼 수 있는 오후 시간의 다양한 에피소드로 기획했다지친 오후, 에너지가 필요한 순간에 프로틴 바로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고 맛있게 건강한 에너지를 충전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프로틴 바 아몬드 앤 호박씨는 삶은 계란 한 개 분량(6g)의 단백질을 맛있게 먹을 수 있는 켈로그 신제품이다. 일반적인 프로틴 바에 비해 열량, 당류와 지방을 현저히 낮춘 데에 비해 높은 포만감으로 주목받는 콩 단백질을 포함하여 균형 잡힌 식물성 단백질을 단 1분 안에 섭취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