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종 글래드 제주, ‘제주 작가 특별 후원전: 블라 블라! 일상의 소리’ 개최


[KJtimes=유병철 기자] 메종 글래드 제주에서는 제주 지역 청년 작가들을 후원하는 제주 작가 특별 후원전: ‘블라 블라! (Blah Blah!) 일상의 소리를 오는 1017일부터 118일까지 3주 동안 메종 글래드 제주 로비에서 개최한다.

 

이번 제주 작가 특별 후원전은 글래드 호텔앤리조트에서 주최, 주관하고 ()섬아트제주에서 후원하며 제주 지역 청년 작가들의 작품이 메종 글래드 제주 호텔 로비에 전시된다. 전시에 참가하는 작가는 박주우, 안소희, 임영실, 양민희, 현덕식 총 5명으로 ‘Blah Blah! 일상의 소리라는 주제 아래 일상에서 느끼는 다양한 감정들을 담은 작품들을 선보인다.

 

유한한 삶 속에서 새로운 꿈을 꾼다는 의미를 담은 박주우 작가의 <만개>, 공간과 하나가 되어 풍경의 일부가 된 여자를 묘사한 안소희 작가의 <거실>, 작업실 한쪽에 켜켜이 쌓이는 일상들을 유화로 담은 임영실 작가의 <Everyday life series>, 하늘의 달을 보며 그리운 사람을 회상하는 양민희 작가의 <귀로>, 그리고 소신 있게 자신의 기준대로 삶을 사는 아이를 격려하는 현덕식 작가의 <아빠와 아들>등 총 33점의 작품이 전시된다. 전시 기간 동안 매주 금, 토 오전 10시부터 40분 동안 호텔 로비에서는 문화가 있는 아침의 컨셉으로 도슨트 투어가 마련되며, 참여를 원하는 고객은 시작 시간 30분 전까지 1층 컨시어지 데스크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글래드 호텔앤리조트 관계자는 지난 201812, 14억이라는 역대 최고 매출을 달성한 국제 아트 페어 아트 제주 2018’을 성황리에 개최했던 것에 이어, 이번 제주 작가 특별 후원전을 주최, 주관하여 제주 문화 예술의 발전을 위해 힘쓰는 로컬리티 호텔로 거듭나고자 한다면서 앞으로도 제주의 문화예술 발전을 위해 제주 청년 작가들의 전시공간을 지속적으로 지원하여 미술품 수요를 창출하고 창작의 수준을 높이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