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 핫클릭

집에서도 전문가 수준의 서비스 즐기는 '홈프로' 등장 이들이 주목한 아이템은?

[KJtimes=김봄내 기자]주거공간에서놀고, 먹고, 즐기는 홈루덴스족이 이끄는 시장 변화가 심상치 않다. 홈루덴스는 집을 뜻하는 (Home)’호모 루덴스(Homo Ludens:놀이하는 인간)'에서 파생된 말로 밖에서 활동하기보다 집에서 유희를 즐기는 사람들을 뜻한다. 지난달 주요 취업포털사이트에서 진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72.3%가 스스로 홈루덴스족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홈루덴스족의 증가는 홈트레이닝, 홈캠핑, 홈브루 등의 새로운 카테고리를 생성하며 시장의 판도를 바꿔가고 있다. 이러한 분위기 속에 일찌감치 이들의 관심을 받았던 홈카페문화는 이제 한단계 더 나아가 (Home)’전문가(Professional)’가 결합된 홈프로(Home-Pro)’의 등장을 예고하고 있다.

 

이미 수년 전부터 열풍이 불기 시작한 홈카페 트렌드는 이제 대중화에 이르며 보다 전문가 수준을 요구하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 특히 취향, 가치관에 따른 뚜렷한 소비 태도를 보이는 사회분위기와 맞물리며 커피에 대한 관여도도 높아진 만큼 커피 원두는 물론 원산지, 커피 추출 방식, 응용 레시피까지 꼼꼼히 따지는 소비자도 많아졌다. 이에 따라 집에서 만든 커피라 할지라도 커피전문점의 바리스타 수준으로 즐기고자 하는 홈프로(Home-Pro)’까지 생겨나며 이와 관련된 제품들이 특히 주목을 끌고 있다.

 

최근 집에서도 전문가 수준의 커피를 즐기고자 하는 홈프로(Home-Pro)’를 위한 맞춤형 레시피 메이커 네스프레소의 바리스타(Barista)’가 출시돼 업계의 새로운 반향을

 

으키고 있다. 카페에서 즐기는 다양한 레시피를 집에서도 쉽게 만들 수 있게 해주는 바리스타는 아이스 커피부터 라떼, 카푸치노, 마끼아또는 물론 완성도 높은 라떼 아트까지 20가지 이상의 레시피를 제공해준다.

 

평소 집에서 즐기기 어려웠던 레시피를 취향에 따라 간편하게 만들 수 있게 해주는 프리미엄 홈카페 아이템으로 네스프레소 오리지널 또는 버츄오 머신에서 추출한 커피를 바리스타 레시피 가이드에 따라 준비한 후, 바리스타 저그에 물이나 우유, 얼음, 초콜릿, 생크림 등 원하는 재료를 넣어 레시피를 선택하면 손쉽게 완성이 가능하다. 플랫 화이트, 아이스 프라페, 에스프레소 콘파냐, 모카 비엔나, 베이비치노, 코르타도 등의 전문 레시피를 바Global_All_VL_SuperGoldenBakes_Barista Vertuo_2018_0007리스타하나만으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는 것만으로 홈카페족들 사이에서 혁신 아이템으로 불리며 홈프로들의 선망의 아이템이 되고 있다.

 

바리스타가 특별한 또다른 이유는 바리스타 머신에 내장된 13가지 레시피에 앱과 연동한 9가지 레시피를 추가로 즐길 수 있다는 스마트함과, 터치스크린 방식의 직관적인 인터페이스, 식기세척기를 통한 간편한 세척 등으로 사용자의 편리함까지 더했다는 점이다. 또한 기술적인 부분 외에도 국내 뿐 아니라 세계 디자인 어워드에서 각종 디자인 상을 휩쓸며 감각적인 스타일을 인정받은 점도 주목할만 하다. 취향과 가치관이 그 어느때보다도 확고한 시대에 수준 높은 퀄리티로 홈프로들의 선택을 받은 아이템들은 앞으로도 더욱더 주목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