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 경기도채널

경기도, ‘NO JAPAN 불똥’ 맞은 소상공인 지원

[KJtimes=조상연 기자]민선 7기 경기도의 신설 공공기관인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이 제1호 지원사업으로 일본제품 불매운동 간접피해 소상공인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일본제품을 판매하거나 유통한다는 이유로 매출이 크게 감소하는 등 어려움을 겪으면서도 국민적으로 확산된 분위기에 냉가슴만 앓고 있는 상인들을 돕겠다는 취지이다.

 

경상원은 우선 일본상품 불매운동으로 인해 간접피해를 입고 있는 도내 200여개 점포를 대상으로 53,000여만 원을 들여 홍보물 변경 등 경영환경개선을 하기로 했다.

 

특히 골목상권과 전통시장의 혜민서라는 설립 취지에 따라 지원서 작성 단계부터 소상공인이 쉽고 편리하게 접근할 수 있도록 작성 절차를 간소화(9->4)하고 작성항목을 대폭 줄여 서류작성 어려움 없이 빠르게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사업은 6개월 이상 운영 중인 소상공인 사업자를 대상으로 진행되며, 대상자로 선정되면 사업자 당 최대 300만원 이내로 지원되고, 홍보비(광고, 홍보물 등), 점포환경개선(옥외광고물, 인테리어 등), POS경비(신규 구매 및 설치) 지원으로 구분돼 지원한다. 옥외 간판과 내부 인테리어사업도 함께 지원한다.

 

지원을 받으려는 소상공인은 경상원 홈페이지 지원사업공고 또는 이지비즈홈페이지에서 신청방법과 공고내용 등 자세한 사항을 확인해 참여하면 된다.

 

관련 내용을 작성한 뒤 오는 18일부터 29일까지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수원시 영통구 광교중앙로 140)으로 우편 또는 방문으로 제출하면 되며, 선정 대상자는 심사를 거쳐 다음 달 말 개별 통보할 예정이다.

 

임진 원장은 일본 수출규제로 일본상품 불매운동이 장기화되면서 이를 극복하기 위한 긴급사업추진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추진하게 됐다지원서를 간소화해도 부족한 부분은 직원들이 현장에서 발로 뛰어 다양한 지원사업 참여에 진입장벽을 낮추고 실질적이고 효율적인 지원정책을 펼쳐 나가겠다고 밝혔다.

 









쿠팡, ‘영업활동 위축’ 가능성 제기됐다고(?)
[KJtimes=김봄내 기자]전자상거래 업체 쿠팡[039490]의 영업활동 위축에 따른 반사이익 기대감으로 유통업체의 주가 변동성이 확대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8일 키움증권은 이 같은 분석을 내놓고 최근 소프트뱅크의 비전펀드가 대규모 손실을 기록하면서 쿠팡의 공격적인 영업활동이 위축될 가능성이 제기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간 쿠팡의 공세에 가장 큰 어려움을 겪었던 할인점의 수익성 회복에 대한 기대가 주가에 반영되기 시작했다고 분석했다. 박상준 키움증권 연구원은 “향후 쿠팡의 연간 실적이 공개되는 시점 혹은 쿠팡이 거액의 신규 투자를 받는 시점까지 할인점 업체들의 주가는 관련 이슈에 반응하며 큰 변동성을 보이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다만 쿠팡의 영업활동이 위축된다고 해도 할인점 업체들의 주가가 추세적으로 상승하려면 결국 실적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선행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박 연구원은 “11월에는 휴일 수 증가와 중국의 광군제(光棍節) 이벤트 등 호재로 주요 유통 업체들의 매출 흐름이 선방할 가능성이 있지만 수요 일부가 11월로 앞당겨진 점을 고려하면 12월 매출은 다시 부진할 수 있다”면서 “12월 매출 흐름이 확인되는 시점이 중기적으로 주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