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웨이항공, ‘업황 부진 지속’ 우려된다고(?)

삼성증권 “내년 상반기까지 실적 모멘텀이 없는 상황”

[KJtimes=김승훈 기자]티웨이항공[091810]의 업황 부진이 지속할 우려가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11일 삼성증권은 티웨이항공에 대해 이 같은 분석을 내놓고 이 종목에 대해 목표주가 5000원과 투자의견 보유를 제시했다. 그러면서 밸류에이션(가치평가)의 역사적 저점을 적용했다고 밝혔다.


삼성증권은 최근 부품 결함으로 10여기의 B737-NG 모델이 운항 정지에 들어갔으나 내년 MAX 기종 운항 재개 및 신규 저가 항공사(LCC) 3사 취항을 고려하면 수요 부진 속 과잉 공급으로 인한 업황 부진이 지속될 것으로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김영호 삼성증권 연구원은 티웨이항공의 3분기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3% 성장한 2026억원이었다그러나 영업손익은 102억원 적자를 기록해 적자 폭이 당사 및 시장 전망치를 상회했다고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일본 보이콧 영향 최소화를 위해 동남아 및 대만 노선을 확장했으나 고수익 일본 노선의 축소 영향을 완전히 희석하기에는 역부족이라면서 동남아 노선 매출 비중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7.1%p 커진 37.5%를 보였으나 일본 노선은 19.8%9.3%포인트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일본 노선 부진 영향으로 연중 최성수기임에도 적자 전환했다계절적인 비수기인 2분기와 4분기, 그리고 1분기 수요 강세에 따른 기저효과를 고려하면 내년 상반기까지 실적 모멘텀이 없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티웨이항공은 오는 22일부터 인천과 태국 치앙마이를 연결하는 노선에 신규 취항하면서 인천-치앙마이 노선을 주 7회 운항할 예정이다.


치앙마이는 태국 북부 지방의 주요 도시다. 너른 초원과 자연, 사원 등 볼거리가 다양하며 여유롭고 한적한 분위기에서 태국 여행을 즐길 수 있는 곳이다. 최근 여행객들 사이에서 한 달 살기로 인기를 끄는 지역이기도 하다.


티웨이항공에 따르면 신규노선은 인천공항에서 오전 725분에 출발해 치앙마이 현지시간으로 오전 1130분에 도착하고, 현지시간 오후 230분 치앙마이에서 출발해 오후 940분 인천공항에 도착하는 일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