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푸드·대한항공·메디톡스, 증권사가 ‘부정적 전망’ 내놓은 까닭

KB증권 “롯데푸드 육가공사업 적자 흐름”
삼성증권 “대한항공 3분기 어닝 쇼크”
NH투자증권 “메디톡스 예상보다 큰 ‘보톡스 소송’ 비용”

[KJtimes=김승훈 기자]롯데푸드[002270]와 대한항공[003490], 메디톡스[086900]에 대해 KB증권과 삼성증권, NH투자증권 등 증권사가 각각 부정적 전망을 내놓으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5KB증권은 롯데푸드의 목표주가를 52만원에서 50만원으로 내리고 내년에 돼지고기 가격 강세 가능성이 존재하는 가운데 육가공 부문의 원료육 가격 흐름도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는 이 회사의 육가공사업 부문 수익성이 악화하고 있다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KB증권은 롯데푸드 3분기 영업이익의 경우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3.0% 감소한 212억원으로 시장 예상치보다 크게 부진했으며 빙과 부문에서 여름철 성수기의 기상 여건이 비우호적이었고 육가공 부문 내 냉장햄 판매 부진과 마케팅 비용 부담이 지속했다고 분석했다.



같은 날, 삼성증권은 대한항공에 대한 목표주가와 투자의견을 각각 27000원과 보유로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의 3분기 실적이 시장 전망치를 대폭 밑돌았다는 진단에 기인한다

 

삼성증권은 델타항공과의 조인트벤처(JV) 효과로 미주 노선 성장세가 지속하고 있으나 일본 보이콧 영향이 단거리 노선 전역에 영향을 미치고 있으며 경쟁 심화에 따른 수익률 하락 우려가 지속하고 있는 데다 기저효과까지 고려하면 내년 상반기까지 뚜렷한 실적 모멘텀이 부족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NH투자증권은 메디톡스에 대한 목표주가를 49만원에서 48만원으로 낮추고 투자의견은 매수를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가 보툴리눔 톡신(일명 보톡스’) 원료 출처를 두고 대웅제약을 상대로 제기한 소송비용이 예상보다 커 3분기 영업이익이 부진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NH투자증권은 중국 시장 진출이 실적 개선을 이끌 주요 전환점이 될 것이며 최근 중국 국가약품감독관리국(NMPA)이 보툴리눔 톡신 뉴로녹스허가 진행 상황을 심사대기단계로 낮췄으나 이는 거절이 아닌 반려인 만큼 허가 가능성은 여전히 유효하다고 밝혔다

  

박애란 KB증권 연구원은 롯데푸드의 경우 특히 육가공 부문에서 23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해 지난해 4분기부터의 적자 흐름이 이어졌다내년 4월 육가공 생산설비 증설을 앞두고 투입되고 있는 비용 부담도 지속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영호 삼성증권 연구원은 대한항공의 3분기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8% 감소한 33829억원으로 시장 기대치에 부합했영업이익은 76% 급감한 964억원으로 시장 전망치를 대폭 하회했다고 진단했다.


김 연구원은 연중 최대 성수기임에도 일본 보이콧 영향으로 국제선 여객 수익률이 하락하고 화물 부문 부진도 지속하고 있기 때문이라면서 출국 수요 증가율 둔화가 본격화된 가운데 내년 신규 저가 항공사(LCC)의 시장 진입과 MAX 기종 운항 재개에 따른 과잉 공급이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판단했다.


나관준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메디톡스가 경쟁사와의 보툴리눔 톡신 균주 소송 비용으로 45억원을 추정했으나 실제로는 78억원이 발생했다연구개발비도 증가하면서 3분기 영업이익이 하락했다고 언급했다.


나 연구원은 메디톡스는 올해 3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33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2.4% 줄고 매출액은 484억원으로 0.2%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공시했다면서 소송비용은 내년 3분기까지 계속 발생할 예정으로 수익성에 영향을 미치는 주요 요인이라고 덧붙였다.







효성 조현준 회장, 국산화한 소재로 발열내의 시장 공략
[KJtimes=김봄내 기자]효성티앤씨㈜가 국내 온라인 패션 브랜드 ‘무신사’와 손잡고 일본 제품이 장악하고 있던 국산 발열내의 시장 공략에 나선다. 최근 국내 패션 기업들은 일본 제품 불매 운동으로 인해 일본 기업 제품을 대체할 상품들을 선보이며 적극적인 겨울 의류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이번에 효성과 손잡고 출시한 무신사의 발열내의 ‘마이히트’는 효성의 발열 폴리에스터, 에어로히트 익스트림(aeroheat EX)으로 만들었다. 원사 내 함유되어 있는 미네랄 물질이 태양, 조명 등으로부터 빛을 흡수하여 이를 열 에너지로 방사하는 원리다. 겨울철 뛰어난 보온성을 자랑하며 몸에서 발생하는 땀을 빠르게 흡수하고 배출하는 기능(흡한속건)도 뛰어나 쾌적하게 입을 수 있다. 에어로히트 익스트림은 세탁기와 건조기 사용 후에도 영구적으로 발열 가능한 원사다. 한국패션산업협회에 따르면 국내 내의 시장 규모는 2조원대이며 그 중 발열내의 시장 규모는 7천억원 이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기존 내의와는 다른 세련된 디자인, 우수한 기능, 편안한 착용감으로 매년 10%씩 증가 추세에 있다. 효성은 이번 무신사 등 국내 패션 기업과의 협업을 기반으로 해외 패션 기업들과

김장철 절임배추 안전 사용법...세척 3회 넘기지 않아야
[KJtimes=김봄내 기자]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본격적인 김장철을 맞아 절임배추 안전사용 정보를 내놨다. 절임배추로 김장을 담그는 가정이 매년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특히 올해는 잦은 태풍으로 배춧값이 급등해 절임배추의 소비가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절임배추는 제품을 받은 당일에 바로 사용하는 것이 가장 좋다. 상온에서 하루를 넘겨 보관할 경우에는 위생지표균인 대장균군이 증가할 우려가 있다. 절임배추를 상온에서 1일 이상 보관하였다면, 세척 후 사용하는 것을 권장한다. 통상적으로 김치의 발효가 진행되면서 유익균인 유산균에 의해 대장균군이 사멸되기는 하지만, 김장재료는 가능한 범위에서 위생적으로 처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절임배추의 세척은 3회를 넘기지 않는 것이 좋다. 3회 세척으로도 대장균군이 충분히 감소할 뿐 아니라, 너무 많이 세척하게 되면 물러지는 등 절임배추가 상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식약처는 “김장철 절임배추를 사용하는 소비자가 늘고 있는 만큼 제조업체는 절임배추를 위생적으로 생산하고 소비자는 안전하게 사용하여 건강한 식품 소비환경이 정착되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식약처는 절임배추 제조업체가 배추·소금 등 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