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 핫클릭

신세경, 신한카드와 함께하는 두 번째 팬 미팅

[KJtimes=김승훈 기자]신한카드(사장 임영진)하우투리브(HOW TO LIVE) 신세경 with 신한카드’ (이하 하우투리브 행사’)1124일 이화여자대학교 삼성홀에서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하우투리브 행사는 2030세대가 선호하는 인플루언서와 신한카드가 함께 신한카드의 결제 플랫폼 신한페이판(PayFAN)의 슬로건인 하우 투 리브(HOW TO LIVE)”에 따라 일상을 살아가는 모습을 브이로그(V-log) 영상으로 공유하고 오프라인 팬 미팅을 통해 팬들과 소통하는 온-오프라인 통합 프로그램이다.

 

올해 4안젤리나 다닐로바편을 처음 런칭한 이후 이하늬, 장성규, 신세경까지 정상급 연예인들과 함께 하며 높은 관심과 호응을 얻고 있다.

 

이번 하우투리브 행사를 통해 2년 만에 팬 미팅을 갖는 신세경은 평소 유튜브 채널을 통해 보여줬던 일상 속 진솔한 모습 그대로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특히 팬들에 대한 사랑이 각별하다고 알려진 신세경은 팬들에게 잊지 못할 시간을 선물하기 위해, 팬 미팅 구성에 대한 아이디어를 직접 제안하는 등 남다른 애정을 보여주고 있다.

 

또한 팬 미팅에서 공개되는 브이로그 영상을 통해 신한카드가 새롭게 선보인 소액투자 서비스와 함께 원하는 영역과 적립률을 직접 선택하는 신개념 카드 신한카드 Deep Making’, 신한페이판 넷플릭스 업그레이드 전용 요금제 서비스 혜택 등도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신세경의 다양한 매력을 직접 확인할 수 있는 이번 하우투리브 행사는 지난 5일 일반 예매가 오픈 되자마자 전 좌석 매진되며 팬들의 폭발적인 관심을 실감하게 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소소한 일상을 팬들과 나누며 소통하는 신세경 씨의 이미지가 하우투리브 (HOW TO LIVE) 시리즈의 컨셉과 꼭 맞아 이번 행사의 주인공으로 모시게 되었다, “앞으로도 고객과의 소통을 최우선으로 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소개할 것이라고 전했다.“

 







효성 조현준 회장, 국산화한 소재로 발열내의 시장 공략
[KJtimes=김봄내 기자]효성티앤씨㈜가 국내 온라인 패션 브랜드 ‘무신사’와 손잡고 일본 제품이 장악하고 있던 국산 발열내의 시장 공략에 나선다. 최근 국내 패션 기업들은 일본 제품 불매 운동으로 인해 일본 기업 제품을 대체할 상품들을 선보이며 적극적인 겨울 의류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이번에 효성과 손잡고 출시한 무신사의 발열내의 ‘마이히트’는 효성의 발열 폴리에스터, 에어로히트 익스트림(aeroheat EX)으로 만들었다. 원사 내 함유되어 있는 미네랄 물질이 태양, 조명 등으로부터 빛을 흡수하여 이를 열 에너지로 방사하는 원리다. 겨울철 뛰어난 보온성을 자랑하며 몸에서 발생하는 땀을 빠르게 흡수하고 배출하는 기능(흡한속건)도 뛰어나 쾌적하게 입을 수 있다. 에어로히트 익스트림은 세탁기와 건조기 사용 후에도 영구적으로 발열 가능한 원사다. 한국패션산업협회에 따르면 국내 내의 시장 규모는 2조원대이며 그 중 발열내의 시장 규모는 7천억원 이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기존 내의와는 다른 세련된 디자인, 우수한 기능, 편안한 착용감으로 매년 10%씩 증가 추세에 있다. 효성은 이번 무신사 등 국내 패션 기업과의 협업을 기반으로 해외 패션 기업들과


[아시아나인수전 그후]증권사들 HDC현대산업개발·금호산업 ‘주목’
[KJtimes=김승훈 기자]HDC현대산업개발[294870]과 금호산업[002990]에 대해 키움증권과 교보증권이 각각 주목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8일 키움증권은 HDC현대산업개발에 대한 투자의견을 ‘시장수익률 상회’에서 ‘매수’로 상향 조정했다. 이는 이 회사가 ‘승자의 저주'를 피해갈 것이라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키움증권은 향후 아시아나항공은 범현대가와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며 현대오일뱅크는 항공유, 현대백화점 그룹은 면세점 및 기내식, 현대해상은 보험, 현대카드는 마일리지 등에서 시너지를 낼 수 있고 장기적으로는 모빌리티 부문에서 현대차와의 협업도 기대된다"고 분석했다. 같은 날, 교보증권은 금호산업에 대해 기존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1만5000원을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가 본업 성장을 지속하고 아시아나항공 매각 완료 시 가치가 상승할 것이라는 전망에 기인한다. 교보증권은 아시아나항공 예상 매각 대금이 당초 시장 기대치 대비 다소 부족하지만 매각 여부와 별개로 실적은 급격히 개선 중이며 4분기부터 늘어날 공항 공사 발주 증가, 풍부한 신규 수주, 누적 수주 잔고 증가에 따른 매출액 증가를 바탕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