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도내 11개시군과 골목상권 살리기 ‘맞손’

11개 시군 ‘골목상권보호 및 활성화위한 대규모점포 입지개선 협약’ 체결


[KJtimes=조상연 기자]경기불황이 장기화 되면서 자영업자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경기도가 골목상권을 살리기 위해 도내 11개 시군와 손을 잡고 대규모점포 입지개선 협약을 체결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수원, 고양, 용인, 부천, 안산, 안양, 광명, 하남시장 은 3일 경기도청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골목상권 보호 및 활성화를 위한 대규모점포 입지개선 협약서에 공동 서명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복합쇼핑몰, 대형마트, 쇼핑센터 등 대규모점포(전체 면적 3000이상)가 막대한 자금력을 바탕으로 도내 골목상권 곳곳을 잠식하고 있는 것을 막고 도시계획단계에서부터 대규모점포의 입지를 제한하는 등 소상공인에 대한 보호조치가 이뤄지도록 함으로써 골목상권을 살리겠다는 구체적인 구상이 담겼다.


개별시군 단위가 아닌 광역 및 기초자치단체가 골목상권 살리기를 위해 손을 맞잡은 전국 최초사례인 만큼 효율적인 대규모 점포 입지 관리 방안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 지사는 어려운 경제를 해결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대표적인 것이 불균형 해소와 격차의 완화라고 생각한다라며 구매력 저하, 가처분 소득 감소와 같은 것들을 해결하는 것이야말로 경제문제의 핵심일 수 있는 만큼 골목상권과 같은 모세혈관을 살리는 일에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무엇이든지 새롭게 하기는 어려운데 막는 것은 정말 쉬운 것 같다. 경기도와 각 시군이 힘을 합쳐 새로운 방안을 모색하게 된 것은 하나의 큰 진전이라며 오늘은 11개시가 참여했지만 가시적인 성과를 내고 대다수 동의를 받는 정책이 된다면 다른 시군도 참여할 수 있을 것이다. 모범적인 최초의 사례를 함께 만들어나가자고 당부했다.


특히 이 지사는 최근 계곡정비 사례를 언급하며 험한 일은 도지사에게 떠 넘겨도 된다. 도가 할 수 있는 일에 대해서는 실천적으로 확실하게 할 테니 새로운 정책이나 안건을 많이 만들어달라고 주문하기도 했다.


이에 이날 협약에 참석한 8개시 시장들은 이날 협약이 지역경제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평가하며, 경기도와 함께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이날 협약에 따라 도와 11개시는 대규모점포 입지관리 개선 총괄 협약기관 간 실무협의회 운영 개선안 마련 등의 행정지원을 실시 지역여건에 맞는 대규모점포 입지관리 개선안 마련 실무협의체 참여 관련조례 개정 검토 등의 업무를 수행하게 될 예정이다.







효성 조현준 회장, 국산화한 소재로 발열내의 시장 공략
[KJtimes=김봄내 기자]효성티앤씨㈜가 국내 온라인 패션 브랜드 ‘무신사’와 손잡고 일본 제품이 장악하고 있던 국산 발열내의 시장 공략에 나선다. 최근 국내 패션 기업들은 일본 제품 불매 운동으로 인해 일본 기업 제품을 대체할 상품들을 선보이며 적극적인 겨울 의류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이번에 효성과 손잡고 출시한 무신사의 발열내의 ‘마이히트’는 효성의 발열 폴리에스터, 에어로히트 익스트림(aeroheat EX)으로 만들었다. 원사 내 함유되어 있는 미네랄 물질이 태양, 조명 등으로부터 빛을 흡수하여 이를 열 에너지로 방사하는 원리다. 겨울철 뛰어난 보온성을 자랑하며 몸에서 발생하는 땀을 빠르게 흡수하고 배출하는 기능(흡한속건)도 뛰어나 쾌적하게 입을 수 있다. 에어로히트 익스트림은 세탁기와 건조기 사용 후에도 영구적으로 발열 가능한 원사다. 한국패션산업협회에 따르면 국내 내의 시장 규모는 2조원대이며 그 중 발열내의 시장 규모는 7천억원 이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기존 내의와는 다른 세련된 디자인, 우수한 기능, 편안한 착용감으로 매년 10%씩 증가 추세에 있다. 효성은 이번 무신사 등 국내 패션 기업과의 협업을 기반으로 해외 패션 기업들과


경기도, 도내 11개시군과 골목상권 살리기 ‘맞손’
[KJtimes=조상연 기자]경기불황이 장기화 되면서 자영업자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경기도가 골목상권을 살리기 위해 도내 11개 시군와 손을 잡고 ‘대규모점포 입지개선 협약’을 체결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수원, 고양, 용인, 부천, 안산, 안양, 광명, 하남시장 은 3일 경기도청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골목상권 보호 및 활성화를 위한 대규모점포 입지개선 협약서’에 공동 서명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복합쇼핑몰, 대형마트, 쇼핑센터 등 대규모점포(전체 면적 3000㎡ 이상)가 막대한 자금력을 바탕으로 도내 골목상권 곳곳을 잠식하고 있는 것을 막고 ‘도시계획’ 단계에서부터 대규모점포의 입지를 제한하는 등 소상공인에 대한 보호조치가 이뤄지도록 함으로써 골목상권을 살리겠다는 구체적인 구상이 담겼다. 개별시군 단위가 아닌 광역 및 기초자치단체가 골목상권 살리기를 위해 손을 맞잡은 ‘전국 최초’ 사례인 만큼 효율적인 대규모 점포 입지 관리 방안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 지사는 “어려운 경제를 해결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대표적인 것이 불균형 해소와 격차의 완화라고 생각한다”라며 “구매력 저하, 가처분 소득 감소와 같은 것들을 해결하는 것이야말로 경제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