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가 전망]네트워크장비주 ‘주목’ 디스플레이주 ‘관망’

하나금융투자 “내년 5G 투자 증가할 전망”
NH투자증권 “LCD 공급과잉 내년에도 지속”

[KJtimes=이지훈 기자]세계적 통신사들의 내년 5세대 이동통신(5G) 투자가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4일 하나금융투자는 이 같은 전망을 내놓고 네트워크 장비 업종에 대해 비중확대를 제시했다. 그러면서 국내 네트워크 장비 업체들은 내년 1분기 비수기에도 실적은 좋을 것이고 특히 2분기에 놀랄만한 실적을 낼 것이라고 내다보고 업종 내 선호주로 케이엠더블유[032500], 쏠리드[050890], 다산네트웍스[039560], RFHIC[218410]를 꼽았다.


반면 이날 NH투자증권은 디스플레이 업종의 투자의견을 중립’(Neutral)으로 제시했다. 이는 액정표시장치(LCD) 공급 과잉이 내년에도 이어질 것이라는 분석에 기인한다.



NH투자증권은 LCD 경기 부진이 이어지면서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034220]는 본격적으로 공급을 조절하겠지만 공급 과잉 해소를 기대하기는 어려우며 내년 중국 업체들의 LCD 설비 증설 규모가 국내 업체들의 축소 규모를 크게 웃돌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김홍식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시장 기대치를 하회한 올해 3분기 실적, 일부 업체의 4분기 실적 우려 심화, 해외 통신사의 5G 투자 불확실성 등으로 인해 네트워크 장비주의 주가 부진이 이어지고 있다다만 우려와 달리 내년 글로벌 통신사 5G 투자가 큰 폭으로 증가할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미국·일본 통신사들은 올해보다 설비투자(CAPEX)20% 이상 증가할 전망이며 국내 통신 3사는 올해 수준의 CAPEX 집행이 유력하다면서 수급 악화, 업황 우려로 단기 주가 낙폭이 너무 컸고 내년 해외 수주 물량 증대로 이익 증가가 유력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고정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과거에는 LCD 패널이 적용된 TV와 모니터, 노트북, 스마트폰 성장에 따른 수요 확대가 LCD 경기 상승을 견인하고 공급 확대가 경기 하락을 이끌었다하지만 LCD 수요 제품들이 유기발광다이오드(OLED)를 채용하고 있어 과거와 같은 방법으로 LCD 경기 순환을 전망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고 연구원은 중국 LCD 업체들은 증설과 투자를 계속하고 있으며 내년에도 이런 움직임이 이어질 것으로 보여 LCD 공급 과잉이 계속될 것이라면서 공급 과잉률은 5%로 추정된다고 덧붙였다.







효성 조현준 회장, 국산화한 소재로 발열내의 시장 공략
[KJtimes=김봄내 기자]효성티앤씨㈜가 국내 온라인 패션 브랜드 ‘무신사’와 손잡고 일본 제품이 장악하고 있던 국산 발열내의 시장 공략에 나선다. 최근 국내 패션 기업들은 일본 제품 불매 운동으로 인해 일본 기업 제품을 대체할 상품들을 선보이며 적극적인 겨울 의류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이번에 효성과 손잡고 출시한 무신사의 발열내의 ‘마이히트’는 효성의 발열 폴리에스터, 에어로히트 익스트림(aeroheat EX)으로 만들었다. 원사 내 함유되어 있는 미네랄 물질이 태양, 조명 등으로부터 빛을 흡수하여 이를 열 에너지로 방사하는 원리다. 겨울철 뛰어난 보온성을 자랑하며 몸에서 발생하는 땀을 빠르게 흡수하고 배출하는 기능(흡한속건)도 뛰어나 쾌적하게 입을 수 있다. 에어로히트 익스트림은 세탁기와 건조기 사용 후에도 영구적으로 발열 가능한 원사다. 한국패션산업협회에 따르면 국내 내의 시장 규모는 2조원대이며 그 중 발열내의 시장 규모는 7천억원 이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기존 내의와는 다른 세련된 디자인, 우수한 기능, 편안한 착용감으로 매년 10%씩 증가 추세에 있다. 효성은 이번 무신사 등 국내 패션 기업과의 협업을 기반으로 해외 패션 기업들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