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1 (월)

  • -동두천 11.3℃
  • -강릉 10.0℃
  • 맑음서울 14.5℃
  • 맑음대전 13.5℃
  • 구름많음대구 14.0℃
  • 흐림울산 13.7℃
  • 맑음광주 13.3℃
  • 흐림부산 13.9℃
  • -고창 12.4℃
  • 제주 15.9℃
  • -강화 14.6℃
  • -보은 11.4℃
  • -금산 12.4℃
  • -강진군 14.4℃
  • -경주시 13.9℃
  • -거제 15.2℃
기상청 제공

일본 인사이드


이미지




이미지

[이슈 따라잡기]삼성바이오 ‘분식회계 논란’ 첫 감리위<속으로>
[KJtimes=정소영 기자]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논란을 둘러싸고 금융위원회의 감리위원회가 금융감독원 회계조사국과 삼성바이오로직스 관계자가 참석해 대심제 형태로 첫 심의를 시작했다. 핵심 쟁점은 분식회계 여부와 고의성,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과 연계성으로 경영권 승계와 관련성 등이다. 자회사였던 삼성바이오에피스(이하 에피스) 가치 과대평가 여부도 포함됐다. 금융감독원은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자회사 삼성바이오에피스의 기업가치를 장부가액에서 시장가로 변경, 1조9000억 원의 순이익을 내게 된 과정에서 분식회계가 있었다고 판단했다. 이 과정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와 함께 삼성바이오에피스를 설립한 미국 바이오젠이 삼성바이오에피스 지분을 늘리는 ‘콜옵션’을 행사하지 않을 것을 알면서도 고의로 회계기준을 바꿨다고 금감원은 보고 있다. 그러나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바이오젠이 콜옵션을 행사하면 삼성바이오에피스 지배력이 떨어질 수 있어 삼성바이오에피스를 종속회사에서 관계회사로 회계기준을 바꿨다는 입장이다. 특히 로직스 분식회계 여부는 2015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당시에도 영향을 줄 수 있어 양쪽이 모두 촉각을 곤두세우는 이유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으로 향한 그룹 지



이미지


이미지



배너

KJ 연예가 풍향계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