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6 (수)

  • 구름많음동두천 -3.6℃
  • 맑음강릉 -1.3℃
  • 서울 -2.9℃
  • 맑음대전 -2.6℃
  • 맑음대구 -1.8℃
  • 구름많음울산 -0.6℃
  • 흐림광주 -2.9℃
  • 구름많음부산 -0.1℃
  • 흐림고창 -2.9℃
  • 흐림제주 3.4℃
  • 흐림강화 -2.6℃
  • 흐림보은 -4.3℃
  • 구름많음금산 -4.9℃
  • 구름조금강진군 -1.8℃
  • 구름많음경주시 -1.3℃
  • 구름많음거제 0.8℃
기상청 제공

일본 인사이드


이미지




이미지



[사건그후]휴온스, 윤성태 부회장 운전기사에 폭언(?)
[kjtimes=견재수 기자] 휴온스 오너 2세인 윤성태 부회장이 운전기사에게 폭언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재약업계에 또 다시 ‘갑질 논란’이 불거질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회사 측은 이에 대해 운전기사의 일방적 주장이며, 과장‧왜곡된 내용이 있다고 맞서고 있어 당분간 진실공방으로 이어질 모양새다. 22일 일부 언론과 제약업계에 따르면, 윤 부회장의 전직 운전기사 A씨는 과거 윤 부회장이 자신에게 폭언은 물론, 인격을 모독하는 행동도 일삼았다고 주장했다. A씨는 한 인터넷 매체를 통해 “새벽 일찍 윤 부회장 집으로 출근해 개밥을 챙겨주거나 마당청소 등 집안 허드렛일을 도왔으며, 윤 부회장이 개밥을 줬는지, 청소를 했는지 물었다고 ‘갑질 의혹’을 주장했다. 또 저녁 약속이 있으면 (윤 부회장이)교통 체증을 생각해 일찍 출발하지도 않고 촉박하게 움직이면서 신호가 걸리거나 차량이 멈추면 화를 내거나 욕을 했다고도 주장했다. 특히 이 과정에서 심적으로 참을 수 없는 말을 수시로 들었다는 말도 덧붙였다. A씨는 “처자식들을 생각해 웬만하면 참으려 했다”면서, “하지만 (윤 부회장의) 폭언과 인격 모욕적인 행동에 참을 수 없어 회사를 그만 뒀다”고 강조했다.

이미지


이미지


배너


KJ 연예가 풍향계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