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전자/ IT/게임

SK텔레콤, 갤럭시 Z 플립 출시

[KJtimes=김봄내 기자]SK텔레콤은 플립형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Z 플립14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SK텔레콤 공식 인증 대리점과 온라인샵 T월드 다이렉트를 통해 구매 및 개통 가능하다.

 

갤럭시 Z 플립 공시지원금은 T플랜(LTE요금제) 기준으로 세이브 65,000안심2.5G 89,000안심4G 109,000에센스 135,000스페셜 158,000맥스 210,000원 이다.

 

SK텔레콤은 온라인샵 T월드 다이렉트에서 갤럭시 Z 플립을 구매한 고객 전원에게 갤럭시 Z 플립 전용 아라리 케이스 2종을 증정한다. 14일부터 27일까지 구매한 고객 가운데 422명을 추첨해 삼성 더 세리프 TV (2) 삼성 제트 청소기 (20) 신세계 상품권 3만원 (400) 을 제공한다.

 

T월드 다이렉트에서 오늘도착서비스를 신청하면, 원하는 장소에서 갤럭시 Z 플립을 손쉽게 받아 볼 수 있다. 전문 상담사가 직접 고객을 찾아가 개통부터 데이터 이전까지 마무리해 준다.

 

갤럭시 Z 플립은 접었을 때 한 손에 쏙 들어오는 컴팩트한 사이즈가 강점이며, 삼성 울트라 씬 글래스(Ultra Thin Glass)를 적용한 6.7인치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출고가는 165만원이고 색상은 미러 퍼플(Mirror Purple), 미러 블랙(Mirror Black) 2가지다.

 

삼성전자 프로모션으로 구매 고객에게는 디스플레이 파손 보험 증정(11) 보호필름 무상 부착(1) 방문 수리 서비스(12) 갤럭시 Z 플립 케이스/파우치 등을 제공한다.

 







[美테크기업 실적분석⑦]‘콘텐츠 공룡’ 출격 본격화…월트디즈니 미래가치 ‘UP’
[KJtimes=김승훈 기자]세계 최대 콘텐츠 기업 월트디즈니의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영향력 확대가 눈부시다. 지난해 콘텐츠 비용 증가에 수익성이 다소 실망스러웠다. 하지만 ‘디즈니+’의 가입자수로 이 시장 다크호스로 떠오르고 있음을 스스로 입증했다. 올해는 ‘디즈니+’가 본격적인 해외진출을 예정하고 있어 월트디즈니 미래가치를 높이는 분이기다. 최근 월트디즈니는 지난해 4분기(자체 1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대비 36% 증가한 208억5800만 달러, 주당순이익은 1.53달러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매출은 월가 예상치인 207억6000만 달러를, 주당순이익은 기대치였던 주당 1.46달러를 웃돌았다. 다만 영업이익은 감소했다. 월트디즈니의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은 28억 달러로 전년동기 대비 17% 줄었다. 이로 인한 순이익은 111억 달러를 기록했다. ◆비용증가 우려 ‘NO’…‘디즈니+’ 가입자수 증가가 기대 ‘솔솔’ 월트디즈니의 두자릿대 매출 증가폭은 ‘21세기 폭스’ 인수 영향이 컸다. 하지만 영업이익 감소도 우려할 수준이 아니라는 게 시장 분석이다. 디즈니가 ‘디즈니+’를 출시하면서 이 부분에 대한 비용 지출이 컸기 때문이다. 실제 디즈니 지난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