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스토리



배너
[위기의 손정의]비전펀드 新 투자 전략, 내분 신호탄(?)
[KJtimes=김승훈 기자]소프트뱅크의 비전펀드에 변화 바람이 불고 있다. 정확하게는 그간 비전펀드 투자행보와 다른 투자 전략이 펼쳐지는 양상이다. 잇단 벤처기업 투자 실패에 따른 내분 결과란 관측에 무게가 실린다. 최근 영국 경제일간지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라지브 미스라 소프트뱅크 비전펀드 운영 총괄 최고경영자(CEO)는 헤지펀드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미스라 CEO의 헤지펀드는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국부펀드인 무바달라개발공사, 카자흐스탄이 참여, 규모가 수십억 달러에 이를 것이라고 FT는 내부 소식통 말을 인용해 전했다. 이 펀드는 아부다비에 기반을 두고 미스라 채김자와 도이체방크에서 함께 일했던 헤지펀드 매니저 악샤이 나헤타가 운영할 것으로 전해진다. ◆위워크 투자 실패 회의론, 미스라식 ‘헤지펀드’ 투자 견인했나 하지만 시장에서는 헤지펀드 투자 전략이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의 투자 철학과 다르다는 점에서 내분이 일어난 것 아니냔 시선이다. 그간 손 회장은 중장기적 관점으로 초기 스타트업기업에 투자한 후 성장을 지지하는 방식을 취해왔다. 반면 이 헤지펀드 설립을 추진하는 것으로 전해진 미스라 CEO는 벤처투자자보단 금융전문가로 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