락앤락 김준일 회장, 대규모 주식담보 대출?...진실은

[KJtimes=장진우 기자] 최근 상장사 대표들이 보유주식을 담보로 대출을 받는 일들이 종종 발생하면서 주목되고 있는 가운데, 락앤락 김준일 회장도 은행권에 보유주식을 담보로 제공한 것으로 알려져 이목이 쏠리고 있다.

 

1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김회장은 지난 12일 한국증권금융에 100만주, 기업은행에 30만주를 담보로 대출을 받는 주식담보대출 계약을 추가로 맺었다고 공시했다.

 

이에 앞서 김 회장은 지난해 9월에도 244만주와 190만주를 한국증권금융과 기업은행에 제공해 대출을 받은 바 있다.

 

상장사 대표의 주식담보대출 소식은 소액주주들에게는 그리 좋은 소식은 아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락앤락의 주가는 연일 약세를 면치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락앤락은 이에 대해, 이번 주식담보대출 계약 공시는 추가로 담보를 제공한 것일뿐 회사의 자금 사정과는 별개 문제라고 선을 그었다.

 

이는 지난 2011년 김 회장이 유상증자에 참여하기 위해 주식을 담보로 600억원의 대출을 받았던 부분과 관련이 있을 뿐 회사와는 별개문제라는 것이다.

 

당시 김회장은 이 대출로 자기주식을 추가로 늘려 2903만주를 확보했다. 하지만 최근 주식이 급락하면서 김회장은 부족해진 담보가치를 채워야 하는 상황이 되자 추가로 130만주를 담보로 제공한 것이라는게 회사측의 설명이다.

 

여기에 락앤락은 최근 실적까지 악화되면서 증권가의 투자의견도 매도쪽으로 기울었다. 증권사에서 내놨던 목표주가도 반토막으로 줄어든 상황이다.

 

어찌보면 '사면초가'의 상황이지만 이런 상황에서도 락앤락은 올해 해외사업부문의 호조에 힘입어 본격적인 안정화를 이룰 것이라고 자신했다.

 

락앤락 관계자는 "지난해 4분기 실적은 일회성 영업 외 비용의 증가로 부진했지만 올해는 내수실적과 함께 중국, 동남아시아 시장의 호조로 안정적인 실적을 나타낼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회사가 매년 성장을 거듭해 왔으나 현재는 성장기 보다는 안정기에 접어든 시점이라 상대적으로 성장이 정체돼 보이는 것일 뿐"이라며 "올해 해외사업 부문의 활성화를 통해 안정적인 성장은 물론 실적도 점진적인 개선을 이뤄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국테크놀로지, 대우조선해양건설 인수 작업 “성공적 마무리”
한국테크놀로지(053590)는 대우조선해양건설 인수 작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했다고 3일 밝혔다. 한국테크놀로지는 사모펀드 ‘키스톤PE’와 주식 매매계약을 통해 디에스씨밸류하이1호 주식회사(이하 디에스씨밸류하이)의 지분 50% 및 경영권을 사들인 바 있다. 디에스씨밸류하이는 대우조선해양건설의 지분 99.2%를 보유하고 있다. 한국테크놀로지 출신으로 대우조선해양건설 사내이사 과반과 디에스씨밸류하이 사내이사 3인 중 2인을 채워 이사회 의결권 및 경영권도 확보했다. 당초 152억 5000만원의 자금을 투입해 디에스씨밸류하이 지분 100% 보유하려던 계획에서 87억 5000만원의 자금만 투입해 디에스씨밸류하이 지분 50%를 매입해 경영권을 확보한 셈이다. 한국테크놀로지 관계자는 “디에스씨밸류하이 50% 지분 매입으로 대우조선해양건설의 경영권을 완전히 확보한 상태”라며, “남은 50%는, 계약 상대방인 인터불스의 경영권이 양도되는 과정 중에 있어 거래 상대방 특정이 어려운 상황이다. 상대측의 경영권 이전이 완성되거나 신·구 경영진이 합의가 되면 나머지 50%의 지분 매입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미 대우조선해양건설은 지난 1분기부터 한국테크놀

미스트롯 가수 김양, ‘흥’ 에 들썩이게 할 신곡 ‘흥부자’ 발매
[KJtimes=김봄내 기자]가수 김양이 오늘(30일) 흥바람나는 신곡 ‘흥부자’ 를 발매했다. ‘김양'은 MBC 합창단에서 활동을 하다 선배가수 '송대관'의 지원사격으로 2008년에 "우지마라"로 데뷔하며 트로트계에 이름을 알렸고 이후, ‘웃어야지’, ‘당신믿어요’, ‘연분’, ‘회초리’ 주옥같은 곡들을 발표하였으며, 최근 큰 화제가 되고 있는 tv 조선 ‘미스트롯’ 에 출연하여, 트로트의 진수를 선보인 바 있다. 흥부자는 연분 이후로 2년만에 선보이는 김양표 복고 트로트이다. 마치 행진곡을 연상시키는 마칭밴드사운드로 곡을 포문을 연다. 그 후 청량감있는 보컬, 신나는 드럼비트, 기타 사운드, 보컬 사이의 경쾌한 브라스 세션은 하나가 되어, 누구에게나, 절로 어깨춤을 들썩이게 한다. 이 전까지 주로 애조 있는 보컬이였던 그녀가 새롭게 시도하는 밝은 보컬은 듣는이에게 신선하게 다가온다. ‘흥부자 부자 흥부자가 왔어요, 한번뿐인 인생길에 놀다갑시다’ 의 단순한 멜로디와 가사는 누구나 한번 들으면 외울 정도로 대중적이며, 코러스 ‘김현아’, 기타 ‘이태욱’, 리얼브라스 등 국내 최고의 세션맨들이 함께했다. 오늘 발매된 김양의 흥부자는 소리바다를 비롯한 다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