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 탐사와 분석

삼성전자, 2Q 부진 탈출구…패블릿 시장 집중 육성

갤럭시탭S•기어라이브•갤럭시노트4 등 3종 세트로 시장 확대 주력 방침

[KJtimes=견재수 기자]삼성전자의 2분기 IM 실적 악화 원인으로는 2분기 중 지속된 원화 강세, 스마트폰과 태블릿의 판매 감소, 재고 감축을 위한 마케팅 비용 증가 등이 주요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이들 원인 중 원화강세는 삼성전자의 경쟁력으로 보기는 어려운 원인으로 환율 변동외 실적 악화 원인 살펴보면 삼성전자 IM부문의 실적원인은 구조적인 문제라기보다는 일시적인 현상으로 보는 것이 맞는다는 게 업계 중론이다.

 

먼저 이번 IM부문 실적에 가장 큰 타격을 미친 것이 중저가폰의 실적 하락과 재고 감축을 위한 마케팅 비용 발생이 큰 부분이다.

 

그러나 삼성전자의 경우 갤럭시S5와 같은 프리미엄 제품은 글로벌 판매확대를 통해 하이엔드 시장에서 지속적인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다.

 

특히 삼성전자는 최근 갤럭시 S5 광대역 LTE-A를 출시한데 이어 이달 중에 태블릿 제품인 갤럭시탭S와 웨어러블 신제품 기어라이브를 출시할 예정으로 다양한 라인업으로 태블릿과 웨어러블 시장 글로벌 공략에 더욱 고삐를 당길 전망이다.

 

중저가 스마트폰이 악화된 시장에는 다양한 라인업 출시를 비롯해 태블릿과 웨어러블 시장을 키워 실적을 만회하겠다는 전략이다.

 

또한 2분기 재고 감축을 위한 공격적인 마케팅을 진행하면서 비용 부담이 늘었지만 하반기에는 재고 감소를 위한 추가적인 마케팅 비용 발생이 없는 가운데 하반기 신제품 출시에 따른 판매 증가 등이 실적개선을 기대할 수 있는 점이다.

 

한편 지난 2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은 전 세계적인 시장 성장률 둔화 속에 업체 간 경쟁은 심화 되면서 삼성전자, 애플, HTC 등 휴대폰 업체들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서 기존 스마트폰 시장의 침체기를 벗어 날 수 있는 대안으로 태블릿과 웨어러블 시장이 점쳐지고 있다.

 

업계 전문가들은 스마트폰 시장 정체를 뛰어 넘어 어느 업체가 태블릿과 웨어러블 경쟁력을 가지느냐가 새로운 시장의 주도권을 잡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는 가운데 삼성전자도 태블릿, 웨어러블과 대형 화면과 특화 기능을 바탕으로 한 패블릿 시장을 키우고 집중할 예정이다.

 

이에 삼성전자는 3분기 이후 IM부문의 '주목할 만한' 3가지 효자품목으로 이달 출시 예정인 프리미엄 태블릿인 갤럭시탭S와 기어라이브, 하반기 출시 예정인 갤럭시노트4 등을 통해 시장 확대에 주력할 방침이다










미스트롯 가수 김양, ‘흥’ 에 들썩이게 할 신곡 ‘흥부자’ 발매
[KJtimes=김봄내 기자]가수 김양이 오늘(30일) 흥바람나는 신곡 ‘흥부자’ 를 발매했다. ‘김양'은 MBC 합창단에서 활동을 하다 선배가수 '송대관'의 지원사격으로 2008년에 "우지마라"로 데뷔하며 트로트계에 이름을 알렸고 이후, ‘웃어야지’, ‘당신믿어요’, ‘연분’, ‘회초리’ 주옥같은 곡들을 발표하였으며, 최근 큰 화제가 되고 있는 tv 조선 ‘미스트롯’ 에 출연하여, 트로트의 진수를 선보인 바 있다. 흥부자는 연분 이후로 2년만에 선보이는 김양표 복고 트로트이다. 마치 행진곡을 연상시키는 마칭밴드사운드로 곡을 포문을 연다. 그 후 청량감있는 보컬, 신나는 드럼비트, 기타 사운드, 보컬 사이의 경쾌한 브라스 세션은 하나가 되어, 누구에게나, 절로 어깨춤을 들썩이게 한다. 이 전까지 주로 애조 있는 보컬이였던 그녀가 새롭게 시도하는 밝은 보컬은 듣는이에게 신선하게 다가온다. ‘흥부자 부자 흥부자가 왔어요, 한번뿐인 인생길에 놀다갑시다’ 의 단순한 멜로디와 가사는 누구나 한번 들으면 외울 정도로 대중적이며, 코러스 ‘김현아’, 기타 ‘이태욱’, 리얼브라스 등 국내 최고의 세션맨들이 함께했다. 오늘 발매된 김양의 흥부자는 소리바다를 비롯한 다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