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조폐공사, 특정업체에 16년간 ‘일감 몰아주기’ 의혹

前 감사 아들 회사에 2021억원… 총 276건 가운데 경쟁 입찰은 단 3회

[kjtimes=견재수 기자] 한국조폐공사가 특정 업체에 16년간 일감을 몰아줬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1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박원석 의원(정의당)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19994월 조폐공사는 귀금속 제조·가공업체 G사를 기념주화 납품업체로 선정한다.
 
G사는 최근 5년여(2010~20157) 동안 조폐공사와 총 2021억원 규모의 거래를 했다. 276건의 거래가 이뤄지는 동안 경쟁 입찰은 단 3회에 그쳤고, 나머지는 수의계약이나 3자 계약 방식으로 G사에 일감이 몰렸다. 지난해 조폐공사가 자체 골드바 제작사업 역시 수의계약을 통해 G사에 돌아갔다.
 
 
G사의 설립자이자 대주주인 이모씨는 1992~1994년 조폐공사 감사로 재직한 예비역 소장 이모(78) 감사로 육사 18기 출신이다. 1998년 이 전 감사의 아들인 이씨가 G사를 세우고 조폐공사와 거래를 시작할 당시 조폐공사의 감사직은 이 전 감사의 후배(육사 21) A씨가 맡고 있었다.
 
자본금 5000만원으로 설립된 G사는 조폐공사와 거리를 시작한 후 빠른 성장세를 이어왔다. 설립 3년 뒤인 2002년 월드컵 기념주화 은소전 납품업체, 2008년에는 메달이나 골드바 등 특수압인물을 취급하는 외주가공업체로 선정되는 등 16년간 거래를 이어오고 있다.
 
지난해에는 조폐공사가 신규진출한 골드바 사업 납품계약을 수주하면서 연매출 954억원을 기록했다. 전년도 692억원보다 37.8%(262억원)나 늘어난 규모다.
 
G사는 작년 회계법인 감사에서 중요 회계정보를 빠뜨렸거나 기준을 지키지 않았을 때 제시되는 '한정의견(qualified opinion)' 판정을 받았다.
 
한정의견은 기업회계준칙에 준거하지 않았거나 기업회계원칙을 계속 적용할 경우 문제된 사항이 재무제표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평가될 때 제시되며 감사의견이 '한정'인 기업은 관리종목에 지정하고 두 차례 연속 받을 경우 상장이 폐지된다.
 
올해 5월에는 조폐공사 자체감사를 통해 골드바 사업의 금형관리, 가공품 반출입 등에서 미흡하다는 지적이 제기되기도 했다.
 
박 의원은 조폐공사가 육사 출신 전직 감사의 아들 회사를 협력·납품업체로 선정해 놓고 일감 몰아주기를 한 셈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공기업 전직 감사가 연관된 회사에 16년 동안 일감을 몰아줬다는 것은 결코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G사가 협력업체 및 입찰을 따내는 과정에서 유착과 비리, 특혜가 없었는지 감사원 감사를 통한 진실규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조폐공사 측은 외주가공업체 재평가를 실시해 자금과 품질, 생산 등 부적격 사유가 없는 업체를 골라내고 있다골드바는 다른 제품과 달리 제조능력이나 품질관리, 보안 등이 중요해 경쟁 입찰을 하지 않고 공사 내부 위원회 논의를 거쳐 수의계약 업체를 선정한다"고 해명했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