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사건그후

[사건 그 후]도로공사, 하이패스 미환급금 환불…안주나? 못주나?

5개월 넘도록 11억 미환급…일각 “환급에 소극적” 지적

[KJtimes=장우호 기자]한국도로공사(이하 도로공사)가 이상하다. 고속도로 무료 이용 시 선불식 하이패스 차량에 대해 요금을 부과한 지 5개월이 넘도록 11억여원을 환급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드러나서다. 세간에선 도로공사의 이 같은 행태에 대해 의구심을 나타내고 있다.
 
사실 이 같은 도로공사의 미환급 행태는 지난 8월 18일 아시아투데이가 <도로공사, 하이패스차량 14억여원 미 환불>이라는 제하의 기사로 보도한 바 있다.
 
당시 보도에 따르면 도로공사는 지난 5월 6일 어린이날 황금연휴를 맞아 고속도로 이용차량에 대해 전면 통행료 면제를 실시했다. 그러나 선불식 하이패스 차량에 대해선 고속도로 통행료를 정상부과하고 후에 정산하는 방식으로 하루동안 총 34억여원을 부과했다.
 
이날 부과된 금액 중 도로공사가 환급한 금액은 7월말 기준 59%에 해당하는 20억여원이었다. 나머지 41%에 해당하는 14억여원은 3개월이 지나도록 환불하지 않고 있었다.
 
<본지>는 이 보도가 있은 뒤로 2개월이 지난 현재까지 도로공사가 추가 환불을 제대로 진행하고 있는지 확인해봤다.
 
도로공사에 26일 현재까지 환급 현황 확인을 요청한 결과 올해 어린이날 연휴 하이패스차량 사후 정산 환급은 총 33억9000만원 중 22억6000만원이다. 여전히 환급률은 66.6%에 그치고 있는 셈이다. 아시아투데이 보도 이후에도 미환급금 중 80% 이상이 여전히 도로공사 주머니에서 나오지 않고 있는 것이다.
 
도로공사는 특히 지난해 광복절 연휴 당시에도 같은 방식으로 총 8100만원을 부과해 1년 2개월이 지난 현재까지 5900만원만 환급을 한 상태다.
 
업계 일각에선 지난해 광복절 연휴 때 환급률이 72.8%인 점을 고려하면 올해 어린이날 환급률도 현재 상황에서 크게 달라지지는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이와 관련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이 관계자는 “매년 (환급 관련) 보도자료를 배포하고 있고 홈페이지에도 공지와 팝업창으로 안내하고 있다”면서 “휴게소에서도 홍보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 관계자의 안내와 달리 현재 도로공사 홈페이지에는 환불 관련 팝업창이 뜨지 않고 있다. 또한 공지는 공지게시판 10페이지 밖으로 밀려나 있는 상태다.
 
도로공사 측이 환불에 소극적인 태도를 보여 환급 수준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도 뒤따르고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도로공사가 하이패스 미정산 차량에는 안내전화와 미납통행료 고지서 발행까지 하지만 환불에서는 유독 소극적이라며 선불식 하이패스의 경우 대부분 이용자들의 연락처가 기재돼 있는데 이를 활용해 문자서비스만 보내줘도 되는 만큼 환급해줄려는 의지가 없는 게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꼬집었다.


그는 이어 도로공사 홈페이지에 접속하는 국민이 몇이나 되겠느냐면서 실제 도로공사 홈페이지에 올라온 통행료 면제 공지는 조회수가 5000건이 채 되지 않고, 개인으로선 큰돈이 아니기 때문에 환급률이 일정 수준을 넘어서기 힘든 구조라고 지적했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