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사건그후

[사건 그 후]청호나이스, ‘콧물 정수기’ 의혹 제기 3개월…지금은

“원인 명확하게 규정 어렵다” 입장…리콜커녕 고지조차 없어

[KJtimes=장우호 기자]청호나이스 얼음정수기 취수구에서 물과 함께 바이오필름이 흘러나오는 일명콧물 흐름 현상이 언론을 통해 세간에 알려진 지 3개월가량 지났지만 명확한 원인 규정도 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콧물 흐름 현상은 <시사주간>이 지난 8 11일자 <청호나이스, ‘콧물 흐름현상 왜?>라는 제하의 기사를 보도하면서 알려졌다.

 

당시 보도에 따르면 정체를 알 수 없는 액체가 정수기 취수구에서 흘러나와 사용자로 하여금 불쾌감과 불안감을 가중시키고 있다.

 

이 같은 내용이 알려지면서 소비자 충격은 컸다. 7월 초 코웨이와 청호나이스 등 정수기 업체의 제품군에서 중국속인 니켈이 검출돼 소비자들을 술렁이게 한 사건이 있은 지 고작 한 달 만이었던 이유에서다.

 

<본지> <시사주간>의 보도 이후 3개월이 지난 현재 개선점 취재에 나섰다. 그 결과 청호나이스는 문제 원인조차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청호나이스 관계자는 이와 관련배수 과정에서 물이 제대로 빠지지 않아 콧물처럼 보이는 막이 형성된 것이라면서다만 물이 정수기 내부를 전체적으로 돌아 나가는 정수기 특성상 명확하게 어떤 부분의 문제라고 규정짓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본지>는 또 다른 청호나이스 관계자에 접촉을 시도했다. 관계자의 답변이 부족했다는 판단에서다.

 

청호나이스 또 다른 관계자는이 같은 현상은 물통이 있는 모든 정수기에서 발생할 수 있는 만큼 관리 소홀이 문제가 될 수 있다면서다만 방문을 통해 점검할 수 있는 부분은 제한적이라고 말했다. 이어 소비자에게 주의를 요하는 고지 진행 여부에 대해서는제조공정에서 불량품이 발생한 것이 아닌 만큼 소비자 고지나 리콜은 시행할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 같은 답변은 소비자가 직접 관리하기 어려워 점검서비스를 진행하면서도 관리에 대한 책임은 소비자에게 돌리고 있는 것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본지>는 업계 관계자들에게 청호나이스의 입장이 설득력이 있는지 확인해 봤다. 이와 관련 한 업계 관계자는 유독 청호나이스 얼음정수기에서 바이오필름이 자주 검출되는 것은 구조상의 문제라고 지적했다.

 

업계 한 관계자는어느 정수기든 바이오필름이 발생할 수 있는 건 맞고 점검과 청소를 통해 사전에 예방하는 것이라면서하지만 해당 정수기는 밀폐형 구조여서 관리 및 청소가 제대로 이뤄질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문제가 된 바이오필름은 정수기 내벽에 남아있는 물기에 공기 중 세균이 들러붙어 형성되는데 일반적이라면 주기적으로 코디가 방문해 점검 및 청소를 하고 가기 때문에 사전 차단이 가능하다반면 청호나이스 얼음정수기는 내부 청소가 불가능해 사용 연수가 지날수록 바이오필름 형성 가능성이 높아질 수밖에 없는 구조적 한계를 지니고 있다고 꼬집었다.

 

업계 또 다른 관계자는내부 청소가 되지 않은 채 3년 이상 사용하면 바이오필름이 발생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계속 사용하는 것은 개인의 선택이지만 위생을 생각하면 사실상 내용연수가 3년인 셈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청호나이스 측은 밀폐형 구조이기 때문에 내부 청소에 불리하다는 점은 인정한다면서도 “(바이오필름이) 밀폐형 구조이기 때문에 발생하는 현상은 아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내부 청소를 하면서 이물질이 들어갈 수 있어서 밀폐형 구조를 채택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