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사건그후

[사건그후]LG전자, G5 부진에 인력 재편했더니…이번엔 발화?

앞뒤 자르고 “G5 문제없다”만 강조

[KJtimes=장우호 기자]LG전자의 스마트폰 ‘G5’이 높은 불량률 등으로 부진을 면치 못하면서 스마트폰 사업 담당 임직원들이 구조 개편 대상이 된 가운데 이 휴대폰에서 발화로 의심되는 사고가 발생했음에도 소극적인 대처로 소비자의 원성을 사고 있다.

매일일보는 12월 8일 ‘LG G5 믿고 구매했는데”…잇단 발화 의심사고에 이미지 실추’ 제하의 기사를 보도했다. 여러 매체의 후속 보도도 이어졌다. LG전자의 기대작 G5에서 발화 의심 사고까지 발생한 것이다.

이 보도에 따르면 김모(37)씨가 구입한 LG G5는 지난 3일 밤 회사에서 충전 중 고열과 함께 타는 냄새가 났다. 김씨는 이틀 뒤인 5일 강남본점모바일서비스센터를 찾아 제품 교환 또는 환불을 요청했지만 A/S직원으로부터 거부당했다. 이어 본사 직원과의 통화에서 “발열 현상이 처음 발생한 건 아니다”며 “발열지점은 젠더인 게 맞지만 이물질이 들어가면 생길 수 있는 문제”라는 답변을 들었다.

매일일보는 이 같은 사실과 함께 앞서 지난 10월 말 이와 유사한 사례에서 당시 LG전자가 “원인규명 후 고객에게 연락을 주겠다”고 했지만 한 달이 넘도록 고객에게 연락을 취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수차례 보도가 이뤄진 지 2주가 지난 현재는 어떨까?

<본지>는 LG전자와 접촉을 시도했다. 그러나 LG전자 관계자는 정해진 답변만 되풀이했다. 이 관계자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휴대폰은 누구나 만지기 때문에 타 전자기기에 비해 불만 접수가 많은 편”이라며 “어느 전자기기든 사용 환경과 사용자 부주의로 인해 발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LG전자 A/S센터에서 고열 발생 사유로 ‘이물질’을 들었던 것에 대해서는 “연구소에서 원인에 대해 조사를 진행 중”이라며 “그래서 모든 휴대폰은 발화 가능성이 있지 않느냐”고 퉁명스럽게 반문했다.

이어 <본지>가 충전부를 따로 두는 조립형 구조에 문제가 있을 가능성에 대해 묻자 “G5는 모듈형이지 조립형은 아니다”고 다소 황당한 답변을 내놨다. 모듈형과 조립형이 같은 것 아니냐고 묻자 같은 대답만 수차례 반복했다. 그러나 모듈(Module)은 기계‧가구‧건물 등을 구성하는 규격화된 부품을 뜻하고, LG G5의 모듈(부품)은 ‘조립’하지 않은 채 개별적으로는 작동하지 못한다.

한편 지난 11월 27일 공개된 LG전자의 올 3분기 경영실적에 따르면 스마트폰 사업을 담당하는 모바일커뮤니케이션즈(MC) 사업본부의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3% 감소한 2조5170억원에 그쳤고 영업손실은 4364억원에 달했다.

경쟁사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7 폭발 및 단종사태로 LG전자가 반사이득을 얻을 것이란 당초 업계 전망에도 불구하고 LG전자 스마트폰 사업 적자는 2015년 2분기부터 6개분기째 이어지고 있다.

부사장급 임원 2명이 해임됐고 전무급 임원도 고문으로 물러났다. 스마트폰 사업부의 직원 수 역시 크게 줄었다. LG전자 분기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9월 30일 기준 MC사업본부의 직원 수는 전년 7894명 대비 27% 감소한 5714명에 불과했다. 많은 직원이 스마트폰 사업을 떠나 자동차 부품이나 TV 부문 등으로 옮긴 탓이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