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DB생명, 대규모 구조조정 예고…마지막 찬스(?)

금융권 일각 "문재인 정부 일자리 창출 정책 전격 실시 전 미리 인원 감축 의도" 추이

[KJtimes=장우호 기자]문재인 정부가 출범하면서 금융권에 구조조정 '피바람'이 불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의 일자리 창출 정책이 전격 실시되기 전 미리 인원 감축에 들어가는 모양새다.

일례로 KDB생명은 지난 7일 인적구조개편을 공고히 하면서 지점 통폐합과 희망퇴직을 동시에 시행할 방침이다. 이 회사는 오는 7월 3일 조직개편을 발표, 희망퇴직 접수를 시작할 계획이다. 희망퇴직 접수 기간은 같은 달 14일까지며 대상은 근속 20년 이상, 만 45세 이상으로 임직원 815명 중 40%에 육박하는 310명을 내보낼 계획이다. 3월 말 기준 166개인 지점 역시 절반 수준으로 줄일 예정이다.

KDB생명은 올해 1분기 지급여력비율(RBC)가 124.35%까지 하락, 지난해부터 금융당국의 권고치인 150%에 한참 못 미치는 수치를 기록하고 있다. 이에 따라 예금자보호가 안 되는 5000만원 이상 고액 저축보험 판매를 중단하고 외부 컨설팅업체에 경영진단을 의뢰, 인건비 300억원을 절감해야 한다는 진단을 받았다.

실제로 KDB생명은 지난 2013년부터 2015년까지 3년간 경영진에게 연 평균 6242만원의 성과급을 지급했으나 지난해에는 한푼도 지급하지 않았다. 지난해 말 102억원의 순손실을 기록하며 적자로 전환한데다 RBC비율도 125.7%로 뚝 떨어져 재무건전성에 빨간불이 켜진 탓이다.

그러나 이를 두고 업계에서는 문재인 정부의 일자리 정책이 전격 시행되기 전 구조조정을 끝내려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일자리 추경 예산이 6월 내에 국회를 통과하기 힘들 것으로 전망되면서 지금이 구조조정을 실시할 절호의 기회가 됐다는 것이다.

KDB생명이 일자리 창출 방침이 내려오기 전 구조조정을 목표치에 맞춰 원만히 끝낸다면 직원은 815명에서 505명으로 크게 줄어든다. 정부의 일자리 창출 요구치가 10%라고 가정했을 때 현재 직원 815명을 안고 가려면 80여명을 추가로 채용해 총 900여명의 직원을 갖고 가야 하지만 구조조정 목표치인 310명을 미리 퇴사시켜놓으면 10%를 추가로 채용해도 550여명에 그쳐 약 260명을 내보내고도 정부의 일자리 정책을 성실히 수행한 셈이 된다.  

이와 관련 KDB생명 관계자는 "현재 희망퇴직 기간, 대상, 규모 등 확실하게 결정된 것이 없다"며 "희망퇴직과 관련해서는 곧 있을 이사회에서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정책적인 문제보다 자구노력의 일환으로 하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지난 4월 씨티은행 역시 133개 점포 중 80%에 달하는 101개 점포를 통폐합하고 32개 점포만 남기는 대규모 첨포 축소를 예고한 바 있다. 이 은행은 오는 7월부터 본격적인 점포 통폐합에 돌입, 약 800명의 직원이 갈 곳을 잃을 것으로 예상된다.

흥국생명도 사정은 크게 다르지 않다. KDB생명과 마찬가지로 RBC가 금융당국 권고치인 150%에 못 미치는 145%를 기록, 지난 3월 말 후순위채를 500억원 규모로 발행하고 체질 개선에 돌입했다. 전국 140개 점포를 80곳으로 축소하고 소비자 대면창구인 금융플라자 22곳도 수도권 및 광역시를 중심으로 10곳으로 줄일 예정이다.

익명을 요구한 한 업계 관계자는 “일부 금융사들이 최근 급하게 구조조정에 나선 것은 문재인 정부가 현재 일자리 창출에 대한 방침을 마련 중에 있는 것과 무관하지 않다”면서 “이 방침이 내려올 경우 구조조정을 하기 어렵게 되기 때문에 그 전에 끝내려는 속셈이 다분한데 사실은 문재인 정부 정책에 반하는 행동을 취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한국테크놀로지, 대우조선해양건설 인수 작업 “성공적 마무리”
한국테크놀로지(053590)는 대우조선해양건설 인수 작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했다고 3일 밝혔다. 한국테크놀로지는 사모펀드 ‘키스톤PE’와 주식 매매계약을 통해 디에스씨밸류하이1호 주식회사(이하 디에스씨밸류하이)의 지분 50% 및 경영권을 사들인 바 있다. 디에스씨밸류하이는 대우조선해양건설의 지분 99.2%를 보유하고 있다. 한국테크놀로지 출신으로 대우조선해양건설 사내이사 과반과 디에스씨밸류하이 사내이사 3인 중 2인을 채워 이사회 의결권 및 경영권도 확보했다. 당초 152억 5000만원의 자금을 투입해 디에스씨밸류하이 지분 100% 보유하려던 계획에서 87억 5000만원의 자금만 투입해 디에스씨밸류하이 지분 50%를 매입해 경영권을 확보한 셈이다. 한국테크놀로지 관계자는 “디에스씨밸류하이 50% 지분 매입으로 대우조선해양건설의 경영권을 완전히 확보한 상태”라며, “남은 50%는, 계약 상대방인 인터불스의 경영권이 양도되는 과정 중에 있어 거래 상대방 특정이 어려운 상황이다. 상대측의 경영권 이전이 완성되거나 신·구 경영진이 합의가 되면 나머지 50%의 지분 매입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미 대우조선해양건설은 지난 1분기부터 한국테크놀

미스트롯 가수 김양, ‘흥’ 에 들썩이게 할 신곡 ‘흥부자’ 발매
[KJtimes=김봄내 기자]가수 김양이 오늘(30일) 흥바람나는 신곡 ‘흥부자’ 를 발매했다. ‘김양'은 MBC 합창단에서 활동을 하다 선배가수 '송대관'의 지원사격으로 2008년에 "우지마라"로 데뷔하며 트로트계에 이름을 알렸고 이후, ‘웃어야지’, ‘당신믿어요’, ‘연분’, ‘회초리’ 주옥같은 곡들을 발표하였으며, 최근 큰 화제가 되고 있는 tv 조선 ‘미스트롯’ 에 출연하여, 트로트의 진수를 선보인 바 있다. 흥부자는 연분 이후로 2년만에 선보이는 김양표 복고 트로트이다. 마치 행진곡을 연상시키는 마칭밴드사운드로 곡을 포문을 연다. 그 후 청량감있는 보컬, 신나는 드럼비트, 기타 사운드, 보컬 사이의 경쾌한 브라스 세션은 하나가 되어, 누구에게나, 절로 어깨춤을 들썩이게 한다. 이 전까지 주로 애조 있는 보컬이였던 그녀가 새롭게 시도하는 밝은 보컬은 듣는이에게 신선하게 다가온다. ‘흥부자 부자 흥부자가 왔어요, 한번뿐인 인생길에 놀다갑시다’ 의 단순한 멜로디와 가사는 누구나 한번 들으면 외울 정도로 대중적이며, 코러스 ‘김현아’, 기타 ‘이태욱’, 리얼브라스 등 국내 최고의 세션맨들이 함께했다. 오늘 발매된 김양의 흥부자는 소리바다를 비롯한 다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