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지현 검사 ‘미투’, 서종렬 세종텔레콤 대표이사 사퇴 기폭제 됐나(?)

2년 전 대표이사 선임 때도 논란… 주총 직후 모든 직함에서 사라져


[kjtimes=견재수 기자] 서종렬 전 세종텔레콤 대표이사가 돌연 사퇴했다. 등기이사에서 그의 이름이 사라지자 업계에서는 그 배경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일각에서는 서 전 대표의 사퇴가 최근 확산일로에 있는 미투 운동과 무관하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과거 한국인터넷진흥원장으로 재직하던 시절 여직원 성추행 논란 이력이 있다는 점에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서 전 대표는 한국인터넷진흥원장으로 재직하던 중 여비서를 성추행 했다는 혐의로 피소됐고, 한 달 후(20127) 원장 직에서 물러났다. 당시 남은 임기는 13개월이었다.

 

이듬해인 20135월 법원은 서 전 대표의 강제 추행(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 혐의를 인정하고 징역 5월을 선고했고, 같은 해 10월에는 여비서에게 2700여만원을 지급하라는 명령을 내렸다.

 

이런 이력에도 세종텔레콤은 지난 20163월 주총을 통해 그를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성추행 이력이 있는 인사를 회사의 얼굴로 내세운다는 점에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지만 회사 측은 서 전 대표가 해당 분야의 전문가라는 점을 더 강조했다.

 

2년이 지난 올해 21일 세종텔레콤은 김형진·서종렬 각자대표체제에서 서 대표가 빠진 김형진 대표 단독 체제로 전환했다. 그리고 서 전 대표는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회사 측은 당초 계획보다 한 달 앞서 진행된 조직개편의 일환이라고 밝혔다.

 

그런데 이 무렵 서지현 검사의 권력형 성추행 피해에 따른 사회적 폭로, 이른바 미투운동이 사회 곳곳에서 봇물 터지 듯 쏟아져 나왔다. 서 전 대표가 회사의 얼굴 격인 대표이사에서 한 발 물러난 시점과 불과 2~3일 차이였다.

 

일각에서는 서 전 대표의 사퇴가 미투 운동과 무관하지 않은 것 같다는 관측을 제기하고 있다. 대표이사에서 물러났지만 등기이사직은 그대로 유지했다는 점에 기인한다. 일단 사회적 분위기에서 맞물려 한 발 물러났을 가능성을 열어 놓은 것이다.

 

하지만 서 전 대표는 결국 지난 322일 주총을 통해 등기이사직에서도 물러났다. 단, 사장에서 부회장으로 영전했다.하지만 세종텔레콤에서 승승장구하던 그의 이름은 이날 이후 등기이사에서 사라졌다.

 

본지는 세종텔레콤 측에 서 전 대표의 사퇴에 대한 공식 입장을 요청했다. 관련 기사가 나간 직후 세종텔레콤 홍보 관계자는 "지난해 4분기부터 등기이사에서 사퇴하는 얘기가 나왔기 때문에 갑작스러운 변화는 아니다"라고 밝혔다.  









한국테크놀로지, 대우조선해양건설 인수 작업 “성공적 마무리”
한국테크놀로지(053590)는 대우조선해양건설 인수 작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했다고 3일 밝혔다. 한국테크놀로지는 사모펀드 ‘키스톤PE’와 주식 매매계약을 통해 디에스씨밸류하이1호 주식회사(이하 디에스씨밸류하이)의 지분 50% 및 경영권을 사들인 바 있다. 디에스씨밸류하이는 대우조선해양건설의 지분 99.2%를 보유하고 있다. 한국테크놀로지 출신으로 대우조선해양건설 사내이사 과반과 디에스씨밸류하이 사내이사 3인 중 2인을 채워 이사회 의결권 및 경영권도 확보했다. 당초 152억 5000만원의 자금을 투입해 디에스씨밸류하이 지분 100% 보유하려던 계획에서 87억 5000만원의 자금만 투입해 디에스씨밸류하이 지분 50%를 매입해 경영권을 확보한 셈이다. 한국테크놀로지 관계자는 “디에스씨밸류하이 50% 지분 매입으로 대우조선해양건설의 경영권을 완전히 확보한 상태”라며, “남은 50%는, 계약 상대방인 인터불스의 경영권이 양도되는 과정 중에 있어 거래 상대방 특정이 어려운 상황이다. 상대측의 경영권 이전이 완성되거나 신·구 경영진이 합의가 되면 나머지 50%의 지분 매입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미 대우조선해양건설은 지난 1분기부터 한국테크놀

미스트롯 가수 김양, ‘흥’ 에 들썩이게 할 신곡 ‘흥부자’ 발매
[KJtimes=김봄내 기자]가수 김양이 오늘(30일) 흥바람나는 신곡 ‘흥부자’ 를 발매했다. ‘김양'은 MBC 합창단에서 활동을 하다 선배가수 '송대관'의 지원사격으로 2008년에 "우지마라"로 데뷔하며 트로트계에 이름을 알렸고 이후, ‘웃어야지’, ‘당신믿어요’, ‘연분’, ‘회초리’ 주옥같은 곡들을 발표하였으며, 최근 큰 화제가 되고 있는 tv 조선 ‘미스트롯’ 에 출연하여, 트로트의 진수를 선보인 바 있다. 흥부자는 연분 이후로 2년만에 선보이는 김양표 복고 트로트이다. 마치 행진곡을 연상시키는 마칭밴드사운드로 곡을 포문을 연다. 그 후 청량감있는 보컬, 신나는 드럼비트, 기타 사운드, 보컬 사이의 경쾌한 브라스 세션은 하나가 되어, 누구에게나, 절로 어깨춤을 들썩이게 한다. 이 전까지 주로 애조 있는 보컬이였던 그녀가 새롭게 시도하는 밝은 보컬은 듣는이에게 신선하게 다가온다. ‘흥부자 부자 흥부자가 왔어요, 한번뿐인 인생길에 놀다갑시다’ 의 단순한 멜로디와 가사는 누구나 한번 들으면 외울 정도로 대중적이며, 코러스 ‘김현아’, 기타 ‘이태욱’, 리얼브라스 등 국내 최고의 세션맨들이 함께했다. 오늘 발매된 김양의 흥부자는 소리바다를 비롯한 다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