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지현 검사 ‘미투’, 서종렬 세종텔레콤 대표이사 사퇴 기폭제 됐나(?)

2년 전 대표이사 선임 때도 논란… 주총 직후 모든 직함에서 사라져


[kjtimes=견재수 기자] 서종렬 전 세종텔레콤 대표이사가 돌연 사퇴했다. 등기이사에서 그의 이름이 사라지자 업계에서는 그 배경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일각에서는 서 전 대표의 사퇴가 최근 확산일로에 있는 미투 운동과 무관하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과거 한국인터넷진흥원장으로 재직하던 시절 여직원 성추행 논란 이력이 있다는 점에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서 전 대표는 한국인터넷진흥원장으로 재직하던 중 여비서를 성추행 했다는 혐의로 피소됐고, 한 달 후(20127) 원장 직에서 물러났다. 당시 남은 임기는 13개월이었다.

 

이듬해인 20135월 법원은 서 전 대표의 강제 추행(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 혐의를 인정하고 징역 5월을 선고했고, 같은 해 10월에는 여비서에게 2700여만원을 지급하라는 명령을 내렸다.

 

이런 이력에도 세종텔레콤은 지난 20163월 주총을 통해 그를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성추행 이력이 있는 인사를 회사의 얼굴로 내세운다는 점에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지만 회사 측은 서 전 대표가 해당 분야의 전문가라는 점을 더 강조했다.

 

2년이 지난 올해 21일 세종텔레콤은 김형진·서종렬 각자대표체제에서 서 대표가 빠진 김형진 대표 단독 체제로 전환했다. 그리고 서 전 대표는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회사 측은 당초 계획보다 한 달 앞서 진행된 조직개편의 일환이라고 밝혔다.

 

그런데 이 무렵 서지현 검사의 권력형 성추행 피해에 따른 사회적 폭로, 이른바 미투운동이 사회 곳곳에서 봇물 터지 듯 쏟아져 나왔다. 서 전 대표가 회사의 얼굴 격인 대표이사에서 한 발 물러난 시점과 불과 2~3일 차이였다.

 

일각에서는 서 전 대표의 사퇴가 미투 운동과 무관하지 않은 것 같다는 관측을 제기하고 있다. 대표이사에서 물러났지만 등기이사직은 그대로 유지했다는 점에 기인한다. 일단 사회적 분위기에서 맞물려 한 발 물러났을 가능성을 열어 놓은 것이다.

 

하지만 서 전 대표는 결국 지난 322일 주총을 통해 등기이사직에서도 물러났다. 단, 사장에서 부회장으로 영전했다.하지만 세종텔레콤에서 승승장구하던 그의 이름은 이날 이후 등기이사에서 사라졌다.

 

본지는 세종텔레콤 측에 서 전 대표의 사퇴에 대한 공식 입장을 요청했다. 관련 기사가 나간 직후 세종텔레콤 홍보 관계자는 "지난해 4분기부터 등기이사에서 사퇴하는 얘기가 나왔기 때문에 갑작스러운 변화는 아니다"라고 밝혔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