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편의점, 전라도 출신 배제 이어 고객에게 욕설 논란

허연수 GS리테일 대표, 국감 ‘대리 출석’ 논란까지… 따가운 ‘눈총’

 

[kjtimes=견재수 기자]얼마 전 호남지역 출신 아르바이트는 채용하지 않겠다는 공고문을 붙여 파문을 일으킨 GS리테일의 편의점 브랜드 ‘GS25’가 이번에는 고객을 향한 욕설과 폭언으로 구설수에 올랐다.

 

GS리테일은 허연수 대표가 불공정 거래와 근접출점 문제로 지난달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산자위) 국정 감사의 증인으로 채택됐지만, 조윤성 편의점사업부 대표를 대리 출석 시키는 등 여러모로 따가운 눈총을 받고 있던 터였다.



지난달 11일 인터넷 포털사이트 네이트에는 'GS25 점주한테 폭언(X년 욕설 수차례) 듣고, 귀가 동선 관찰당함 + 경찰 부름'이라는 글이 게시판에 올라왔다.

 

소비자 A씨가 하루 전날인 10GS25 편의점을 찾아 제품을 구입하면서 일부 금액은 충전식 선불카드인 모바일팝으로, 나머지는 신용카드로 결제해 달라고 요청했는데, 편의점 점주로부터 욕설과 폭언을 들었다는 내용이다.

 

게시 글에 따르면, A씨는 편의점에서 과자를 구입하면서 여성점주에게 모바일팝으로 1500원을 결제해 달라고 했지만 여성점주가 1350원을 결제하자 A씨는 다시 재결제를 요구한다.

 

그러자 여성점주는 언제 최종결제가 1500원이라고 말했냐, 그게 내 잘못이냐, 아가씨가 말을 잘못 했다고 화를 냈다는 것.

 

A씨와 여성점주의 실랑이가 계속되자 상황을 지켜보던 남성점주가 가세해 다짜고짜 A씨를 향해 건방지게 어디서 뒤x지려고 어린 x, 별 거지 같은 것들이 x랄을 해등 화를 내며 욕설을 퍼부었다고 전했다.

 

A씨는 남성점주에게 다시 상황 설명을 하고 모바일팝 결제 1350원을 1500원으로 결제해 줄 것을 요청했지만 남성점주의 욕설과 언성은 더욱 높아졌다고 주장했다.

 

이들 점주 두 사람이 모바일 결제의 환불처리를 해주지 않자 A씨는 본사직원과 통화하면서 편의점을 나섰고, A씨가 편의점을 나와 걸어가는 내내 남성점주가 A씨의 진행 방향을 주시해 불안감을 느껴 경찰에 귀가길 동행을 신고했다고 설명했다.

 

당시 A씨는 본사 직원과 통화하면서 5개월 전에도 해당 편의점에서 같은 일이 벌어졌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했다.

 

A씨의 글이 게시되자 일부 네티즌들은 GS25 본사가 편의점주를 상대로 교육을 제대로 하지 않는다는 지적의 글이 올라왔으며, 일부 네티즌은 과거 아르바이트 채용을 할 때 지역 차별을 한 곳도 GS25라고 질타하기도 했다.

 

지난 9월 경기도 부천시에 위치한 GS25 편의점주가 아르바이트를 채용하는 공고를 붙였는데, 전라도 출신은 채용하지 않겠다는 내용이 담겨 지역 차별 논란에 휩싸였다.

 

최근 GS리테일은 GS25 편의점을 운영하는 몇몇 점주들의 돌발 행동으로 여론의 뭇매를 맞는 모양새다.

 

여기에 허연수 대표도 지난달 10일 열린 국회 산자위 국정감사에서 편의점 업계 증인 중 유일한 오너였지만 조윤성 편의점사업부 대표를 대리 증인으로 출석시키면서 고의적인 불참 아니냐는 의혹을 받았다.










한국테크놀로지, 대우조선해양건설 인수 작업 “성공적 마무리”
한국테크놀로지(053590)는 대우조선해양건설 인수 작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했다고 3일 밝혔다. 한국테크놀로지는 사모펀드 ‘키스톤PE’와 주식 매매계약을 통해 디에스씨밸류하이1호 주식회사(이하 디에스씨밸류하이)의 지분 50% 및 경영권을 사들인 바 있다. 디에스씨밸류하이는 대우조선해양건설의 지분 99.2%를 보유하고 있다. 한국테크놀로지 출신으로 대우조선해양건설 사내이사 과반과 디에스씨밸류하이 사내이사 3인 중 2인을 채워 이사회 의결권 및 경영권도 확보했다. 당초 152억 5000만원의 자금을 투입해 디에스씨밸류하이 지분 100% 보유하려던 계획에서 87억 5000만원의 자금만 투입해 디에스씨밸류하이 지분 50%를 매입해 경영권을 확보한 셈이다. 한국테크놀로지 관계자는 “디에스씨밸류하이 50% 지분 매입으로 대우조선해양건설의 경영권을 완전히 확보한 상태”라며, “남은 50%는, 계약 상대방인 인터불스의 경영권이 양도되는 과정 중에 있어 거래 상대방 특정이 어려운 상황이다. 상대측의 경영권 이전이 완성되거나 신·구 경영진이 합의가 되면 나머지 50%의 지분 매입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미 대우조선해양건설은 지난 1분기부터 한국테크놀

미스트롯 가수 김양, ‘흥’ 에 들썩이게 할 신곡 ‘흥부자’ 발매
[KJtimes=김봄내 기자]가수 김양이 오늘(30일) 흥바람나는 신곡 ‘흥부자’ 를 발매했다. ‘김양'은 MBC 합창단에서 활동을 하다 선배가수 '송대관'의 지원사격으로 2008년에 "우지마라"로 데뷔하며 트로트계에 이름을 알렸고 이후, ‘웃어야지’, ‘당신믿어요’, ‘연분’, ‘회초리’ 주옥같은 곡들을 발표하였으며, 최근 큰 화제가 되고 있는 tv 조선 ‘미스트롯’ 에 출연하여, 트로트의 진수를 선보인 바 있다. 흥부자는 연분 이후로 2년만에 선보이는 김양표 복고 트로트이다. 마치 행진곡을 연상시키는 마칭밴드사운드로 곡을 포문을 연다. 그 후 청량감있는 보컬, 신나는 드럼비트, 기타 사운드, 보컬 사이의 경쾌한 브라스 세션은 하나가 되어, 누구에게나, 절로 어깨춤을 들썩이게 한다. 이 전까지 주로 애조 있는 보컬이였던 그녀가 새롭게 시도하는 밝은 보컬은 듣는이에게 신선하게 다가온다. ‘흥부자 부자 흥부자가 왔어요, 한번뿐인 인생길에 놀다갑시다’ 의 단순한 멜로디와 가사는 누구나 한번 들으면 외울 정도로 대중적이며, 코러스 ‘김현아’, 기타 ‘이태욱’, 리얼브라스 등 국내 최고의 세션맨들이 함께했다. 오늘 발매된 김양의 흥부자는 소리바다를 비롯한 다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