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편의점, 전라도 출신 배제 이어 고객에게 욕설 논란

허연수 GS리테일 대표, 국감 ‘대리 출석’ 논란까지… 따가운 ‘눈총’

 

[kjtimes=견재수 기자]얼마 전 호남지역 출신 아르바이트는 채용하지 않겠다는 공고문을 붙여 파문을 일으킨 GS리테일의 편의점 브랜드 ‘GS25’가 이번에는 고객을 향한 욕설과 폭언으로 구설수에 올랐다.

 

GS리테일은 허연수 대표가 불공정 거래와 근접출점 문제로 지난달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산자위) 국정 감사의 증인으로 채택됐지만, 조윤성 편의점사업부 대표를 대리 출석 시키는 등 여러모로 따가운 눈총을 받고 있던 터였다.



지난달 11일 인터넷 포털사이트 네이트에는 'GS25 점주한테 폭언(X년 욕설 수차례) 듣고, 귀가 동선 관찰당함 + 경찰 부름'이라는 글이 게시판에 올라왔다.

 

소비자 A씨가 하루 전날인 10GS25 편의점을 찾아 제품을 구입하면서 일부 금액은 충전식 선불카드인 모바일팝으로, 나머지는 신용카드로 결제해 달라고 요청했는데, 편의점 점주로부터 욕설과 폭언을 들었다는 내용이다.

 

게시 글에 따르면, A씨는 편의점에서 과자를 구입하면서 여성점주에게 모바일팝으로 1500원을 결제해 달라고 했지만 여성점주가 1350원을 결제하자 A씨는 다시 재결제를 요구한다.

 

그러자 여성점주는 언제 최종결제가 1500원이라고 말했냐, 그게 내 잘못이냐, 아가씨가 말을 잘못 했다고 화를 냈다는 것.

 

A씨와 여성점주의 실랑이가 계속되자 상황을 지켜보던 남성점주가 가세해 다짜고짜 A씨를 향해 건방지게 어디서 뒤x지려고 어린 x, 별 거지 같은 것들이 x랄을 해등 화를 내며 욕설을 퍼부었다고 전했다.

 

A씨는 남성점주에게 다시 상황 설명을 하고 모바일팝 결제 1350원을 1500원으로 결제해 줄 것을 요청했지만 남성점주의 욕설과 언성은 더욱 높아졌다고 주장했다.

 

이들 점주 두 사람이 모바일 결제의 환불처리를 해주지 않자 A씨는 본사직원과 통화하면서 편의점을 나섰고, A씨가 편의점을 나와 걸어가는 내내 남성점주가 A씨의 진행 방향을 주시해 불안감을 느껴 경찰에 귀가길 동행을 신고했다고 설명했다.

 

당시 A씨는 본사 직원과 통화하면서 5개월 전에도 해당 편의점에서 같은 일이 벌어졌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했다.

 

A씨의 글이 게시되자 일부 네티즌들은 GS25 본사가 편의점주를 상대로 교육을 제대로 하지 않는다는 지적의 글이 올라왔으며, 일부 네티즌은 과거 아르바이트 채용을 할 때 지역 차별을 한 곳도 GS25라고 질타하기도 했다.

 

지난 9월 경기도 부천시에 위치한 GS25 편의점주가 아르바이트를 채용하는 공고를 붙였는데, 전라도 출신은 채용하지 않겠다는 내용이 담겨 지역 차별 논란에 휩싸였다.

 

최근 GS리테일은 GS25 편의점을 운영하는 몇몇 점주들의 돌발 행동으로 여론의 뭇매를 맞는 모양새다.

 

여기에 허연수 대표도 지난달 10일 열린 국회 산자위 국정감사에서 편의점 업계 증인 중 유일한 오너였지만 조윤성 편의점사업부 대표를 대리 증인으로 출석시키면서 고의적인 불참 아니냐는 의혹을 받았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