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키움증권이 주목하는 까닭

“가전 부문 호실적과 1분기 실적 개선 기대”

[Kjtimes=김승훈 기자]LG전자[066570]의 가전 부문 호실적이 기대된다는 분석이 나왔다.


12일 키움증권은 LG전자에 대해 이 같은 분석을 내놓고 이 종목의 목표주가를 10만원에서 11만원으로 올리는 한편 투자의견은 종전처럼 매수로 제시했다.


키움증권은 올해 1분기 LG전자의 경우 시장 기대치(7566억원)를 상회하는 영업이익을 거둘 것이며 프리미엄 가전 매출 비중이 커지는 가운데 건조기, 공기청정기 등 건강 관련 가전의 판매 호조로 실적 개선이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김지산 키움증권 연구원은 “TV 부문에서는 패널 가격 안정화와 함께 신흥국 통화 안정에 따른 우호적 환율 여건이 기대된다스마트폰 부문에서도 재료비 원가 부담 축소에 따라 적자 폭을 줄여나갈 것이라고 예상했다.


김 연구원은 한동안 실적 추정치 상향 추세가 이어지며 주가 강세를 뒷받침할 전망이라면서 글로벌 선두 가전 업체로 재평가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LG전자는 GS리테일과 홈 사물인터넷(IoT) 기반의 장보기 서비스, 맞춤형 제품 추천 서비스 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LG전자에 따르면 이번 협약을 통해 양측은 자사의 스마트가전과 GS리테일의 매장을 연계한 온라인 쇼핑 서비스를 공동 진행하는 동시에 5G 통신, 인공지능(AI) 등을 활용한 첨단 오프라인 매장도 준비한다

.

아울러 제품 사용 습관과 물건 구입 이력 등을 분석한 결과를 토대로 좋아할 만한 상품이나 필요한 서비스를 모바일기기의 애플리케이션이나 가전제품을 통해 알려주는 맞춤형 제품 추천 서비스도 선보일 계획이다.












엠코르셋, 미란다 커의 오가닉 뷰티 브랜드 코라오가닉스 론칭
[KJtimes=유병철 기자] 글로벌 언더웨어 전문기업 엠코르셋이 세계적인 슈퍼모델 미란다 커의 오가닉 뷰티 브랜드 코라오가닉스(KORA Organics)를 국내 론칭한다. 엠코르셋이 국내 독점판매 계약체결을 통해 한국에서 첫 선을 보이는 코라오가닉스는 프랑스 인증기관 에코서트의 인증을 받은 유기농 원료를 기반으로 한 뷰티 브랜드로 세계적인 슈퍼모델이자 유기농 마니아로 알려진 미란다 커의 뷰티 브랜드로 잘 알려져 있다. 환경과 건강에 관심이 높았던 미란다 커가 다양한 유기농 제품들을 사용하다 한계를 느끼고 건강한 유기농 화장품을 직접 만들고자 2009년 직접 설립한 것. 특히 이번 론칭은 글로벌 언더웨어 전문기업으로 명성이 높은 엠코르셋이 뷰티 시장에 진출하는 첫 신호탄으로 업계의 관심 또한 집중되고 있다. 코라오가닉스가 국내에서 처음 선보이는 제품은 바로 노니 오일 라인. 천연 항산화∙항염증 효과로 잘 알려진 슈퍼푸드 노니(Noni)가 주원료로 시간에 의한 노화뿐 아니라 미세먼지∙자외선∙스트레스 등 도시형 노화로 인한 피부 피로를 해독하고 건강하게 가꿔 준다는 ‘안티-스트레스 에이징’을 컨셉을 내세우고 있다. 오는 25일 프리미엄 뷰티 편집숍 온앤더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