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고령국' 日, 70대 치매 비율 줄이기 안간힘..."2025년까지 6% 줄인다"

구체적 목표치 처음 내걸어, 고령자 운동·교류 늘리는 등 치매 예방 대책도 진행

[KJtimes=권찬숙 기자]일본 정부가 갈수록 증가하는 고령자 추이에 대비해 70대 치매 비율 감축에 나선다.

17일 아사히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지난 16일 치매 대책을 포함한 새로운 행동계획인 '인지증(認知症·치매) 대강(大綱)' 원안을 전문가 회의에서 70대에서 차지하는 치매 인구 비율을 2025년까지 6% 줄이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일본 정부가 치매 인구와 관련해 수치로 목표를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원안은 내달 열릴 관계 각료 회의에서 결정된다. 이는 일상생활을 할 수 있는 건강수명을 늘려 사회보장비를 줄이려는 조치로 풀이된다. 현재 일본은 저출산 초고령사회에 돌입하면서 환자나 노약자 등을 곁에서 돌보는 인력이 부족한 상황이다. 

2025년에는 1947~1949년 1차 베이비붐 세대를 뜻하는 단카이(團塊) 세대가 75세 이상이 되면서, 치매 인구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후생노동성 추산에 따르면 2015년 기준 65세 이상 치매 인구는 520만명으로, 65세 이상 인구의 16%를 차지하고 있다. 6년 뒤인 2025년에는 700만명으로 늘어나 20%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치매 시기를 2019부터 2029년까지 현재보다 1세 늦추면 70대 치매 비율은 약 10% 감소할 것으로 추산했다. 

일본 정부는 치매 예방 대책도 진행키로 했다. 적절한 운동과 사회교류를 늘리는 것이 도움된다고 보고, 각 지역에서 운동교실 및 교육 강좌 등을 강화하도록 요청할 방침이다. 구체적으로는 스포츠 교실, 대학 공개강좌 등을 통해 고령자 외출을 늘릴 계획이다.

이와 함께 예방에 효과를 위해 건강 보조제를 인증하는 시스템을 검토하는 한편, 학교 교육을 통해 치매 정보를 제공하도록 추진한다. 

고령자 이동 수단을 보장하기 위해 산간지역에선 자동운전차를 이용한 이동 서비스도 시행할 방침이다. 소매업과 금융기관, 공공 교통기관 종업원 중에서 2025년까지 400만명을 '서포터'로 활용하기로 했다.

아사히신문은 "이번 계획은 공생과 예방이라는 두개 기둥을 치매 대책 기본으로 하는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