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그레·오스템임플란트, 목표주가 ‘쑥’…분석 들어보니

“1분기에 호실적”…“중국에서 성장 잠재력”

[KJtimes=김승훈 기자]빙그레[005180]와 오스템임플란트[048260]에 대해 KB증권과 NH투자증권 등 증권사가 각각 목표주가를 올렸다. 이에 따라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22KB증권은 빙그레의 목표주가를 77000원에서 83000원으로 올리고 투자의견은 중립’(Hold)을 유지했다.이는 이 회사가 올해 1분기에 예상을 상회하는 호실적을 냈다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KB증권은 이 회사의 1분기 매출액의 경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4% 증가한 1774억원, 영업이익은 119.8% 증가한 62억원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같은 날, NH투자증권은 오스템임플란트의 목표주가를 73000원에서 84000원으로 상향 조정하고 투자의견은 종전대로 매수를 유지했다. 이는 이 회사가 중국 임플란트 시장에서 성장할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에 기인한다.


NH투자증권은 앞서 오스템임플란트는 올해 1분기 중국에서 매출 267억원을 거둬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8.6% 증가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근 중국에 23곳의 한국 임플란트 제조업체가 추가로 뛰어들어 시장 경쟁이 심화하고 있지만 이 회사는 중국에서 급격한 실적 성장을 보였다고 평가했다.


박애란 KB증권 연구원은 계절적 비수기임에도 양호한 실적이라며 기저효과가 있는 가운데 바나나맛우유가격 인상 효과, 컵 커피 판매 호조, 빙과가격 정찰제 확대 효과, 미국을 비롯한 해외에서의 성장 등이 호실적을 이끌었다고 분석했다.


박 연구원은 빙그레의 올해 매출액은 8912억원으로 지난해보다 4.2% 늘고 영업이익은 494억원으로 25.5% 증가할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다만 여름철 기상 여건에 따라 실적 변동성이 있고 마케팅 비용 절감으로 이익이 급증한 지난해 23분기 역 기저효과 부담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구완성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이는 미국 법인의 필라델피아 제조 설비에서 생산한 고급형 임플란트 제품 하이오센(HIOSSEN)’이 중국 시장에서 성장했기 때문이라며 하이오센은 지난해 중국 전체 임플란트 매출의 8%를 차지했으나 올해 1분기에는 15%로 늘었다고 진단했다.


구 연구원은 구매력 있는 중국 소비자가 고급 치과병원을 방문해 고급 외국산 브랜드를 찾는 경향이 강해져 당분간 이런 흐름이 유지될 것이라면서 중국 인구는 한국의 약 30배인데도 중국 임플란트 시장은 아직 국내와 유사한 약 3000억원 규모로 여전히 성장 잠재력이 풍부하다고 판단했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