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가 日 관방장관, 트럼프 北 친서 언급에 "북미 프로세스 주시"

[KJtimes=김현수 기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서 ‘아름다운 친서’를 받았다고 밝히자 일본 정부가 즉각 반응했다.

12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이날 오전 정례 브리핑에서 "중요한 것은 지난해 6월 북미 정상 공동성명대로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북한의 헌신을 포함해 두 정상 합의가 완전하고 신속히 이행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스가 장관은 "앞으로도 북한의 핵·미사일, 납치문제 해결을 위해 미일, 한미일 간 긴밀히 연대하고 중국, 러시아를 비롯한 국제사회와 협력하며 확실히 대응하겠다"며 "북미 프로세스를 주시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작년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상호신뢰를 키우면서 비핵화 후의 밝은 미래를 공유해 상대의 행동을 촉구하는 새로운 접근법을 썼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기자들을 만나 "김정은으로부터 전날 아름다운 친서를 받았다"며 "매우 개인적이고 매우 따뜻하며 매우 멋진 친서였다. 고맙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친서의 세부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