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치 in 한국

신규 양수발전소 후보지로 포천·홍천·영동 선정...봉화는 탈락

[KJtimes=이지훈 기자]신규 양수발전소 후보 부지로 경기 포천시, 강원 홍천군, 충북 영동군이 최종 선정됐다.

 

유치를 원했던 4개 지방자치단체 가운데 경북 봉화는 탈락했다.

 

한국수력원자력은 영동군에 2029년까지 500MW, 홍천군에 2030년까지 600MW< 포천시에 2031년까지 750MW 규모의 양수발전소를 건설할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양수발전소는 남는 전력을 이용해 상부댐으로 물을 올려놓은 후 필요한 시기에 이 물을 이용해 전기를 생산하는 발전소다. 3분 내로 발전이 가능해 전력 피크 때 수요에 대응하고, 전력계통 안정화 등의 역할을 한다.

 

한수원은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따라 발전소 건설이 가능한 강원 홍천, 경기 가평·양평·포천, 경북 봉화, 전남 곡성, 충북 영동 등 7개 지역을 대상으로 지난 31일부터 531일까지 자율유치 공모를 했다.

 

이중 봉화, 영동, 포천, 홍천 등 4개 지자체가 지방의회의 동의를 받아 유치를 신청했다.

 

한수원은 지난해 10월 인문사회, 환경, 기술 등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부지위원회를 구성해 7개월간 후보 부지 선정을 위한 평가 기준을 마련하고 유치신청 지역을 대상으로 부지 적정성, 환경성, 건설 적합성, 주민 수용성 등에 대해 종합적으로 평가해 후보 부지를 결정했다.

 

한수원은 3개 후보 주지에 대한 전략환경영향평가 등 관련 절차를 거쳐 정부에 전원개발산업 예정구역 지정을 신청할 예정이다. 지정 고시 후에는 부지별로 실시계획 승인 및 발전사업 허가를 받아 건설에 들어간다.

 

한수원은 이날 서울 더플라자호텔에서 영동군, 홍천군, 포천시와 '양수발전소 건설 및 유치지역 발전을 위한 상생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양수발전소 건설공사가 시작되면 건설과 가동 기간 발전소 주변 지역주민의 소득증대, 사회복지 등을 위한 지원금이 제공된다.

 








한우자조금, ‘제1회 서울 미트 페어’에서 한우 체험 행사 진행
[KJtimes=김봄내 기자]한우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민경천, 이하 한우자조금)가 13일부터 15일까지 3일간 서울 코엑스 C3 홀에서 진행되는 ‘제1회 서울 미트 페어’에 참여해 한우 체험 행사를 진행한다. 올해 처음 개최되는 ‘서울 미트 페어’에서는 전세계 다양한 종류의 육류와 요리를 만나볼 수 있으며, 육류 소비자와 판매자 간 직접적인 만남의 기회를 마련해 고품격 브랜드와 육류 마니아들의 만남과 축제의 장이 될 전망이다. ‘서울 미트 페어’ 행사장 내 한우자조금 부스에서는 한우 불고기와 채끝 요리를 무료로 맛볼 수 있는 시식회 및 이벤트행사를 진행한다. 한우자조금 부스는 ‘서울 미트 페어’ 행사가 진행되는 코엑스 C3 홀에 입장하면 바로 앞에서 찾을 수 있다. 한우자조금은 이벤트에 참여하는 사람들을 위해 한우 육포, 한우 텀블러, 물티슈 등 푸짐한 경품을 준비했다. 특히 행사 기간 동안 응모권 이벤트를 진행해 추첨을 통해 당첨된 1등 당첨자에게는 약 30만원 상당의 한우 선물세트를 제공한다. 민경천 한우자조금 위원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육류소비 시장이 더욱 활성화되기를 바란다”며 “’서울 미트 페어’를 찾는 육류 마니아들이 우리 한우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