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외무상, 홍콩 '송환법' 반대 시위 우회적 지지 표명

[KJtimes=김현수 기자]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홍콩 시민들이 벌이는 '범죄인 인도 법안'(일명 송환법) 반대 시위에 대해 우회적을 지지 의사를 표명했다.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은 14일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홍콩의 자유롭고 열린 체제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홍콩의 상황을) 커다란 관심을 갖고 보고 있다"고 발언했다.

이어 "홍콩은 일본에 중요한 파트너로, 자유롭고 열린 홍콩 사회는 아시아 경제의 발전, 지역의 발전에 상당히 중요하다"며 "일부에서 부상자가 나온다는 것을 듣고 마음 아파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노 외무상은 "1국2체제를 기초로 자유롭고 열린 체제를 유지하는 것은 민주적으로 강력하게 발전하는 홍콩의 기초"라며 "이런 시점에서 일본은 관심을 갖고 향후 정세를 지켜볼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