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 문화스포츠 풍향계

정몽규 회장, U-20 대표팀에 격려금 6억원 지급

[KJtimes=이지훈 기자]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이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준우승 쾌거를 이룬 U-20 대표팀과 선수들의 출신 학교에 격려금을 내놨다.

 

축구협회는 18일 정몽규 회장이 기부한 특별 찬조금 10억원으로 U-20 대표팀과 관련한 격려금과 지원금을 책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한국 남자축구 사상 FIFA 주관 대회에서 처음 결승에 올라 준우승을 달성한 U-20 대표팀에는 특별 포상금 6억원을 준다.

 

아울러 U-20 대표팀 선수를 배출한 38개 국내 중·고교에는 4억원의 육성 격려금을 지원한다.

 

앞서 정몽규 회장은 작년 7월 축구 발전과 유소년 축구 활성화를 위해 40억원을 기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