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 핫클릭

풀무원다논, 얼려 먹는 100% 그릭 요거트 ‘그릭 프로즌’ ‘통팥 맛’ 출시

[KJtimes=김봄내 기자]요거트 전문기업 풀무원다논(대표 정희련)이 여름철 인기 건강 간식으로 사랑받아 온 얼려 먹는 100% 요거트 제품 풀무원다논 그릭프로즌2019 여름 신제품 통팥 맛을 출시한다고 18일 밝혔다. ‘딸기 맛’, ‘바닐라 맛제품에 추가된 통팥 맛을 통해 더 폭넓은 연령대 소비자층이 즐길 수 있는 여름 간식을 선보여 무더위 여름 시장을 본격적으로 공략할 계획이다.

 

 

풀무원다논의 그릭프로즌은 출시 이후 ‘100퍼센트 요거트를 얼려 먹는 컨셉으로 건강한 여름 간식을 선도해온 제품이다. 부드럽고 진한 풍미의 그릭스타일 요거트만 그대로 담아 그대로 얼려 먹는 요거트로 다논의 100년 발효 기술이 만들어낸 그리스 크레타 섬 유래 그릭 유산균이 냉동 상태에서도 살아 있어 장 건강도 챙길 수 있는 일석이조 제품이다. 24시간 냉동 보관해도 너무 단단하게 얼지 않아 쉽게 떠먹을 수 있다.

 

 

이번 신제품 통팥 맛100% 국산 팥을 사용한 제품이다. 풀무원다논은 그릭 요거트의 맛을 한국인의 입맛에 맞추기 위해 다년간의 연구를 진행해 왔으며, 최근 각광받고 있는 팥 트렌드를 요거트에 접목시켰다. 그 결과, 그릭 요거트의 부드럽고 진한 풍미에 100% 국산 팥 알갱이의 달콤함과 씹는 맛까지 더해진 풀무원다논 그릭프로즌’ ‘통팥 맛이 탄생하였다. 기존 딸기 맛바닐라 맛제품이 아이들과 젊은 층이 주요 타겟이었다면, 이번 제품은 더 폭넓은 연령층으로 확장되어 다양한 소비자들의 더 다양해진 입맛을 충족할 계획이다.

 

 

풀무원다논 그릭 브랜드 담당자는 최근 디저트 제품에 유행하는 맛의 프로즌 제품 라인업 추가로 더 넓은 연령층의 입맛까지 사로잡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소비자들의 니즈와 선호도를 적극적으로 신제품에 반영하여, 국내 소비자들의 입맛에 맞는 맛있고 영양가 높은 요거트를 개발, 생산하기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풀무원다논 그릭프로즌통팥 맛’, ‘바닐라 맛’, ‘딸기 맛까지 3종으로 전국 대형마트와 슈퍼마켓 등에서 구입할 수 있다. 올해도 여름 시즌 한정 제품으로 판매되며 6개입 1세트 4,880원이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