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니혼게이자이, '실력기업' 亞 1위에 SK하이닉스 선정

[KJtimes=김현수 기자]일본 유력 경제지인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이 수익성과 자본효율 등을 토대로 평가한 '실력기업' 랭킹에서 아시아 1위로 SK하이닉스를 선정했다.

11일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은 아시아의 주요 상장기업 300개사를 대상으로 작년 경영실적과 성장성, 수익성, 자본효율 등을 평가한 결과 하이닉스가 1위로 평가됐다고 11일 보도했다.

니혼게이자이는 한국을 비롯, 중국, 홍콩, 대만과 싱가포르, 태국,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필리핀, 베트남 등 아세안 주요 6개국 및 인도의 주요 상장기업 300개사를 골라 '아시아 300'으로 명명하고 해당 기업 동향과 실적 등을 중점적으로 전하고 있다.

하이닉스는 지난해 말 결산에서 영업이익 20조원을 거둬 전년 대비 50% 증가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미국 구글 등 IT(정보기술) 거대 기업들이 잇따라 서버 투자를 늘리면서 하이닉스 관련 부서에는 "다 살테니 전부 (우리한테) 팔아달라"는 전화와 메일이 쉴새 없이 들어왔다"고 소개했다.

그러나 하이닉스는 올해 1·4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대비 70% 감소했다. 일본 정부가 단행한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가 확대되면 생산측면의 위험성도 있는 것으로 지적된다.

한국 기업으로는 하이닉스 외에 셀트리온이 17위에 이름을 올렸다. 니혼게이자이는 셀트리온이 바이오 의약품 등으로 5년 평균 수익증가율이 30%를 넘는다고 설명했다. 

반면, 지난해까지 2년 연속 1위를 차지했던 대만 다리광전(大立光電)은 5위로 내려 앉았다. 스마트폰 카메라용 광학렌즈에 강하지만 주요 고객인 미국 애플의 판매부진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미국의 제재를 받고 있는 중국 화웨이(華爲)의 수요가 줄어들면 타격이 더 커질 가능성이 있다.

국가별 실력기업 상위 20위 기업수는 중국이 6개로 가장 많고 대만 5개, 홍콩 1개 등 중화권 기업이 12개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한국과 인도, 말레이시아가 각 2개, 태국과 인도네시아가 각 1개사였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