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 핫클릭

bhc치킨, 복날 안성맞춤 치킨 메뉴 추천

[KJtimes=김봄내 기자]bhc치킨이 복날 가족과 함께 즐기기 좋은 안성맞춤 메뉴를 소개했다. 복날 보양식 메뉴로 비교적 쉽고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치킨이 각광받고 있다.

 

 

이를 방증하듯 bhc치킨은 지난해 초복과 말복에 각각 월별 최고 매출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여기에 올 들어 매월 전년 대비 두 자릿수 매출 성장률을 거듭 달성하고 있어 이번 삼복 시즌 매출에 시너지가 더해질 것으로 보인다.

 

 

무더운 여름에는 담백하고 깔끔한 맛의 구이치킨을 찾는 사람들이 많다. bhc에서 처음으로 선보인 구운 치킨인 붐바스틱은 환상적이라는 뜻을 지닌 단어로, 부드럽고 쫄깃한 통다리살에 한국식 고추장 바비큐 소스를 발라서 구워낸 후 한번 더 소스를 발라 깊은 맛이 잘 입혀진 중독적인 맛의 구이치킨이다. 정통 바비큐를 재현한 메뉴로 자극적이지 않고 담백한 맛을 자랑한다.

 

 

이열치열에 딱 어울리는 메뉴로는 요즘 대세인 마라와 치킨을 접목한 마라칸치킨이 있다. ‘마라칸치킨은 지난 4월 출시 이후 출시 한 달 만에 판매량 15만 개를 돌파하며 자칭 마라 중독자들의 사랑을 한몸에 받고 있다. ‘마라칸치킨은 얇은 튀김옷을 입힌 치킨에 꿀, 야채를 베이스로 마라탕과 마라롱샤, 훠궈에 주로 사용되는 중국의 매운 향신료 마라를 가미한 특제소스를 입혀낸 치킨이다. 마라의 중독성 있는 매운맛을 담고 있어 더운 날씨에 시원하게 땀을 빼기에 제격인 메뉴다.

 

 

뿌링클은 출시 이래 꾸준히 bhc치킨의 판매 순위 1위를 지키고 있는 대표 인기 메뉴이다. ‘뿌링클bhc를 치킨업계 선두주자로 등극시킨 일등공신이다. 갓 튀겨낸 바삭한 치킨에 블루치즈, 체다치즈, 양파, 마늘이 함유된 시즈닝을 뿌려 짭쪼름하고 크런치한 식감을 느낄 수 있다. 마니아층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고 있는 뿌링클은 복날에는 물론 1365일 남녀노소 모두 즐길 수 있는 메뉴다.

 

 

bhc치킨 홍보팀 김동한 팀장은 국민간식 치킨은 계절과 관계없이 사랑받는 음식이지만 최근 복날 보양식으로도 주목받으며 삼복 특수를 누리고 있다체력이 저하되기 쉬운 무더운 날씨에 bhc치킨의 다양한 치킨 메뉴와 함께 여름철 건강을 챙기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 "고객ㆍ주주ㆍ직원 위해 최고의 가치 창출하겠다"
[KJtimes=김봄내 기자]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이 취임 100일을 맞이해 JB금융지주의 전략방향을 밝히는 자리를 가졌다. 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은 9일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취임 100일’ 기자 간담회를 개최하고 JB금융그룹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며, 현 금융환경에 맞는 새로운 성장발판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기홍 회장은 취임 후 100일간 JB금융그룹의 핵심 가치 확대 등 주요 경영목표를 설정하고 기존 경영 방식을 대폭 변경하는 지주사 ‘변화와 혁신의 시간’을 가져왔다. 먼저, 김기홍 회장은 지난 4월 취임 직후 지주사 ‘조직 슬림화’와 ‘핵심 기능 강화’ 를 주 내용으로 하는 지주사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조직개편을 통해 지주사와 자회사간 역할을 분명히 구분하는 한편, 자회사의 자율경영권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그룹의 경영체계를 정비함으로써 조직의 안정화를 이루어 냈다. 이에 따라, 지주사는 기존 4본부 15부에서 4본부 10개부로 축소됐고 지주사 인원도 30% 가량 감축되었다. 조직개편과 세대교체로 조직 전체에 긴장감을 불어넣어 급변하는 금융환경 변화에 대응력을 높이면서 투명 경영의 바탕위에서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루기 위한 기본





유승준 입국 가능성 열렸다...대법 "비자 거부 위법"
[KJtimes=이지훈 기자]병역 기피 논란으로 입국 금지된 가수 유승준(미국명 스티브 승준 유·43)씨에게 내려진 비자발급 거부가 행정절차를 어겨 위법하다는 취지의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판단 취지에 따라 유씨가 행정소송에서 승소를 확정하면, 정부는 유씨가 신청한 재외동포 비자의 발급여부를 다시 판단해 결정해야 한다. 대법원 3부(주심 김재형 대법관)는 11일 유씨가 주 로스앤젤레스(LA) 한국 총영사관을 상대로 낸 '사증(비자)발급 거부처분 취소' 소송 상고심에서 원고 패소 판결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서울고법에 돌려보냈다. 재판부는 "비자발급 거부 처분이 재외공관장에 대한 법무부장관의 지시에 해당하는 입국금지 결정을 그대로 따른 것이라고 해서 적법성이 보장되는 것은 아니다"면서 법무부의 입국 금지가 비자발급 거부를 정당화하는 근거가 될 수 없다고 판단했다. 이어 "영사관이 자신에게 주어진 재량권을 전혀 행사하지 않고 오로지 13년 7개월 전에 입국금지 결정이 있었다는 이유만으로 비자발급 거부처분을 했으므로, 이런 재량권 불행사는 위법하다"고 판단했다. 대법원은 또 영사관이 비자발급 거부를 문서로 통보하지 않고 전화로 알린 것도 행정절차 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