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시민단체, 日 정부에 "수출규제, 명백한 보복...철회" 촉구

[Kjtimes=권찬숙 기자]일제 강제 동원 문제 해결과 과거청산 운동을 펼치는 일본 시민단체가 한국에 대한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 철회를 요구하면서 한국 정부와 무조건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12일 '강제동원문제 해결과 과거청산을 위한 공동행동'(이하 공동행동)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강화에 나선 것은 겉으로는 양국간 신뢰관계 훼손을 이유로 들지만 징용공 문제와 관련한 보복임이 명백하다"며 수출규제 철회와 대화를 요구했다.

공동행동은 다카하시 마코토(高橋信) 나고야 미쓰비시 조선여자근로정신대 소송을 지원하는 모임 공동 대표 등이 참여하는 단체다. 일본에서 한국의 시민단체와 함께 강제동원 조선인 피해자 보상 입법을 위한 운동을 펼치는 등 일제의 강제동원 문제 해결에 나서고 있다.

공동행동은 "일본 정부의 이런 움직임은 강제 동원 문제에 진지하게 마주하지 않은 채 무역상의 조치를 강행해 굴복을 강요하는 처사"라고 꼬집었다.

이어 "강제동원 피해자의 위자료 청구권을 인정해 일본 기업에 배상을 명령한 한국대법원 판결을 없던 것으로 하고 과거를 묻어버리는 소행"이라며 "아베 정권의 이같은 처사를 강력히 비난한다"고 강조했다.

공동행동은 이번 아베 정권의 대응에 대해 일본 언론의 상당수도 비판하고 있다는 점도 언급했다. 공동행동은 "국제정치의 도구로 통상정책을 이용하는 것은 국제 규칙에 어긋나고 허용될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 단체는 아베 총리가 '징용공은 역사 문제가 아니라 국제법상 국가 간의 약속을 지키는 문제'라고 말한 점을 거론하며 "국가간에 어떠한 약속을 하고, 조약을 맺더라도 강제동원의 역사적 사실을 지울 수 없고, 그 피해자의 '개인청구권'도 소멸시킬 수 없다"고 말했다.

공동행동은 "한국대법원은 전시 중에 일본제철, 미쓰비시중공업이 행한 불법 강제동원 사실을 인정하고, 두 기업에 불법행위 피해자에 대한 배상을 명한 것"이라며 "이 민사소송 판결을 한국 정부는 왜곡할 수도, 없던 일로 할 수도 없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공동행동은 "한국 정부는 '사법판단 존중'과 '피해자 중심주의' 입장을 표명해 왔다"며 "그런 맥락에서 지난달 19일 소송 당사자인 일본 기업을 포함한 한일 양국 기업이 자발적 출연으로 재원을 만들어 확정판결 피해자들에게 위자료 해당액을 지불하는 해결 방안을 내놓은 것"이라고 언급했다.

아울러 공동행동은 이 방안은 일본 측의 강제동원 사실인정과 가해 기업 측의 사과를 언급하지 않고 강제동원 문제의 포괄적 해결을 도모한다는 점에서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다.

공동행동은 일본은 주요 20개국(G20) 오사카 정상회담 때 한국과의 정상회담도 열지 않고 자유무역과 열린 시장을 주창하는 G20 정상 선언을 발표하고 이틀 뒤 한국 수출규제를 발동했다며 이런 불성실한 대응은 즉각 철회되는 것이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공동행동은 "연로한 강제동원 피해자들은 자신들의 문제가 한일관계 악화를 초래했다고 생각해 괴로워하고 있다"며 한일 정치지도자가 책임져야한다는 주장과 함께 아베 정권이 한국 정부와 무조건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공동행동은 "아베 정권은 한일 간 긴장을 높이지 말고 과거와 성실하게 마주해 지금이야말로 미해결 상태로 남은 강제동원 문제 해결을 모색해야 한다"며 "그렇게 하는 것이 한일, 일본과 한반도의 신뢰 및 우호 관계를 발전시켜 동아시아 평화체제 구축으로 연결될 것"이라고 말했다.






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 "고객ㆍ주주ㆍ직원 위해 최고의 가치 창출하겠다"
[KJtimes=김봄내 기자]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이 취임 100일을 맞이해 JB금융지주의 전략방향을 밝히는 자리를 가졌다. 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은 9일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취임 100일’ 기자 간담회를 개최하고 JB금융그룹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며, 현 금융환경에 맞는 새로운 성장발판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기홍 회장은 취임 후 100일간 JB금융그룹의 핵심 가치 확대 등 주요 경영목표를 설정하고 기존 경영 방식을 대폭 변경하는 지주사 ‘변화와 혁신의 시간’을 가져왔다. 먼저, 김기홍 회장은 지난 4월 취임 직후 지주사 ‘조직 슬림화’와 ‘핵심 기능 강화’ 를 주 내용으로 하는 지주사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조직개편을 통해 지주사와 자회사간 역할을 분명히 구분하는 한편, 자회사의 자율경영권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그룹의 경영체계를 정비함으로써 조직의 안정화를 이루어 냈다. 이에 따라, 지주사는 기존 4본부 15부에서 4본부 10개부로 축소됐고 지주사 인원도 30% 가량 감축되었다. 조직개편과 세대교체로 조직 전체에 긴장감을 불어넣어 급변하는 금융환경 변화에 대응력을 높이면서 투명 경영의 바탕위에서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루기 위한 기본

본격 휴가 시즌, 대한항공이 제시하는 스마트 항공여행팁 10선
[KJtimes=김봄내 기자]7월~8월 여름 휴가 시즌을 맞아 해외로 나가는 여행객들이 몰리면서 항공사 수속카운터에서 부터긴 줄을 서야하는 번거로움을 감수해야 한다. 대한항공이 본격 여름 휴가철을 맞아 항공여행 준비 단계부터 탑승수속 등 항공기를 타기 전에 보다 편안하고 여유로운 여행을 즐길 수 있는 스마트 항공여행 10선을 제시했다. 1. 항공권 예약번호는 꼭 기억하자 승객이 항공편 예약을 하면 항공예약 시스템에 의해 해당 승객의 예약번호가 생성된다. 대한항공의 경우, 예약번호는 숫자로만 8자리이다. 예약번호는 기억하기 쉽게 대개 예약할 때 알려준 전화번호로 부여하지만 같은 예약번호가 이미 사용 시 유사한 번호로 생성된다. 예약번호안에는 승객 성명, 출발편, 귀국편, 예약 상태 등 항공 여행을 위한 다양한 정보가 들어 있기 때문에 일정 변경 등 항공사 및 여행사로 문의할 사항이 있을 때 예약번호를 기억해 두면 편리하다. 2. 항공권 구매 시 환불/취소수수료 사전 확인하기 예매한 항공권을 환불할 경우 구매한 항공권의 종류에 따라 환불 수수료 및 위약금이 달라진다. 특히 최근 다양한 특가 항공권을 구매 후 환불 시 환불 금액이 거의 없는 경우가 많




유승준 입국 가능성 열렸다...대법 "비자 거부 위법"
[KJtimes=이지훈 기자]병역 기피 논란으로 입국 금지된 가수 유승준(미국명 스티브 승준 유·43)씨에게 내려진 비자발급 거부가 행정절차를 어겨 위법하다는 취지의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판단 취지에 따라 유씨가 행정소송에서 승소를 확정하면, 정부는 유씨가 신청한 재외동포 비자의 발급여부를 다시 판단해 결정해야 한다. 대법원 3부(주심 김재형 대법관)는 11일 유씨가 주 로스앤젤레스(LA) 한국 총영사관을 상대로 낸 '사증(비자)발급 거부처분 취소' 소송 상고심에서 원고 패소 판결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서울고법에 돌려보냈다. 재판부는 "비자발급 거부 처분이 재외공관장에 대한 법무부장관의 지시에 해당하는 입국금지 결정을 그대로 따른 것이라고 해서 적법성이 보장되는 것은 아니다"면서 법무부의 입국 금지가 비자발급 거부를 정당화하는 근거가 될 수 없다고 판단했다. 이어 "영사관이 자신에게 주어진 재량권을 전혀 행사하지 않고 오로지 13년 7개월 전에 입국금지 결정이 있었다는 이유만으로 비자발급 거부처분을 했으므로, 이런 재량권 불행사는 위법하다"고 판단했다. 대법원은 또 영사관이 비자발급 거부를 문서로 통보하지 않고 전화로 알린 것도 행정절차 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