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뜨는 정보

“여행객 10명 중 8명, 맛 따라 여행한다”

[KJtimes=김봄내 기자]본격적인 여행 성수기가 시작됐다. 가족여행을 계획하는 이도, 방학을 맞은 대학생도 어디서 무엇을 하며 휴가를 보낼지 고민에 빠지는 시기다. 세계적인 온라인 여행사 익스피디아는 여행객에게 여행지 미식 경험이 얼마나 중요한지, 어떻게 즐기는지 등 여행지 미식 관련 경험을 조사했다.

 

 

여행객 26.3% “여행지 선택에 맛집 유무 가장 중요해

 

한국인 여행객에게 미식은 여행의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는 요소 중 하나다. 10명 중 8(79.6%)이 여행지를 선정하는 데 미식을 고려한다고 밝혔다. 이 중 26.3%는 가장 큰 영향을 미친다고 답했다.

 

 

65%가 이동수단과 숙박 비용을 제외한 여행 경비의 절반 이상을 식비로 지출했다. 지난 해 익스피디아 조사 결과, 나 홀로 여행하는 혼행족도 미식을 중시하는 것으로 나타난 바 있다. 이들 역시 지출을 아끼지 않는 항목 1위로 식사(47.0%)를 꼽았다.

 

 

현지 맛집 vs. 검증된 맛집, 미식 여행 즐기는 다양한 방법

 

미식을 즐기는 방법(중복 응답 허용)은 각양각색이었다. 한국인은 여행하는 지역의 식문화를 있는 그대로 즐기는 방법을 가장 선호했다. 현지인이 자주 가는 식당(53.3%)에 가보고, 시장에서 파는 길거리 음식(43.3%)을 즐기기도 했다. 현지 식재료로 직접 요리해 볼 수 있는 쿠킹클래스(19.0%)도 찾았다.

 

 

맛집으로써의 검증 여부를 중시하는 이들도 있었다. 소셜 미디어(38.0%)나 지인(19.3%)을 통해 추천받은 식당에 대한 높은 선호도를 보였다. 미슐랭 가이드와 라 리스트 등 세계적 권위의 미식 리스트에 등재된 레스토랑(18.3%)에도 관심을 가졌다.

 

 

한편, 우연히 발견한 맛집에서의 식사(29.7%)를 가장 가치 있는 경험으로 생각하는 이도 많았다.

 

 

인생맛집 경험 위해 000까지 해봤다

 

미식 경험에 대한 열의도 여러 가지 모습을 띠었다. 10명 중 6(58.0%)은 가보고 싶은 식당을 중심으로 여행 동선을 계획했고, 4(42.0%)은 하루에 세 곳 이상의 식당을 방문했다. 1시간 이상의 대기 시간(34.7%)과 여행 전 식당 예약 등 사전 준비(26.7%)를 감수하는 적극성도 보였다. 특정 식당을 찾아 가기 위해 10만원 이상의 교통비를 지출한 여행객도 8.7%에 달했다.

 

 

대표적인 미식 여행지는? 한국, 홍콩, 대만

 

한국인 여행객이 생각하는 대표 미식 여행지를 물었다. 절반 이상이 국내를 꼽아 압도적인 1위를 기록했다. 해외 여행지 중에서는 홍콩, 대만, 중국, 베트남이 상위권에 자리했으며 이어 이탈리아, 프랑스 등 유럽 지역도 인기였다.

 

 

익스피디아 마케팅팀 이은주 대리는 최근의 트렌드는 같은 지역을 여행하더라도 개인의 경험이나 취향에 따라 여행의 방법이 다양해 진 것이 특징"이라며 "여름 휴가 시즌에는 주요 여행지에 인파가 집중되기 마련이지만, 익스피디아는 제각기 다른 나만의 여정을 만들어 나가려는 고객들을 위해 다양한 선택과 세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마트, 오프라인 ‘수익성 하락’ 불가피하다고(?)
[KJtimes=김승훈 기자]이마트[139480]가 온라인을 통한 식품 판매가 늘어남에 따라 오프라인 점포의 수익성 하락이 불가피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20일 키움증권은 이마트에 대해 이 같은 분석을 내놓고 이 종목의 목표주가를 14만7000원에서 12만원으로 내리고 투자의견은 ‘시장수익률 상회’를 유지했다. 그러면서 올해 이커머스(전자상거래) 플랫폼을 통한 식품 매출 규모는 이마트·홈플러스·롯데마트 등 대형마트 3사의 식품 매출 규모를 앞지를 것이라고 내다봤다. 키움증권은 이마트의 경우 온라인몰이 비교적 활성화돼 있기 때문에 향후 이커머스 채널에서 쿠팡과 경쟁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전통 오프라인 업체로 판단되지만 오프라인 점포 리뉴얼이 늦었고 수익성 하락 우려가 점점 커지는 점은 부담이라고 진단했다. 박상준 키움증권 연구원은 “식품은 현재 온라인 채널의 판매 비중이 15% 정도로 낮은 편인데 최근 <새벽배송> 서비스 등을 통해 신선식품의 온라인 구매 장벽이 사라지고 있는 점을 고려하면 중장기적으로 식품의 온라인 판매율은 다른 상품과 비슷한 수준까지 올라갈 것”이라고 예상했다. 박 연구원은 “물론 온라인 판매 채널은 아직 소형화·파편화돼 있기 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