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 핫클릭

코오롱 계열 호텔·리조트, 여름방학 맞아 ‘키캉스 페스티벌’ 실시

[KJtimes=김봄내 기자]국내 인기 여행지 경주에 위치한 코오롱 계열 호텔리조트 2곳이 여름방학 시즌을 맞아 배움과 즐거움 모두 잡을 수 있는 다채로운 즐길 거리와 패키지를 선보이는 키캉스(키즈+바캉스) 페스티벌을 실시한다.

 

 

시원한 물놀이·비누방울 체험신나는 가족 액티비티

 

먼저, 물놀이, 비누방울 체험 등 가족과 특별한 추억을 쌓을 수 있는 액티비티 시설과 패키지를 선보인다.

 

 

불국사 도보 5분 거리에 위치한 올인원 특급호텔 코오롱호텔은 야외 정원에 위치한 물놀이장을 오는 20일 리뉴얼 오픈한다. ‘럭셔리 키즈풀을 콘셉트로 호텔이 위치한 토함산의 자연과 어우러지는 고급 자재를 사용하고 어린이들이 보다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수심을 낮췄다. 미니 온수풀과 야외 샤워기를 새롭게 설치해 편의 시설도 보강했다. 내달 31일까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된다. 입장료는 대인 24,000, 소인 18,000원으로 호텔 비투숙객도 입장 가능하며 투숙객은 50% 할인가가 적용된다.

 

 

오는 27일부터 내달 3일까지 야외 정원에서 버블머신을 이용해 비누방울 세상을 만드는 버블 타임이벤트도 마련된다. 호텔 투숙객이라면 누구나 자유롭게 뛰어 놀며 비누방울 체험을 할 수 있는 무료 특별 행사다. 행사 기간 동안 매일 오후 5시부터 530분까지 진행된다.

 

 

자동 비누방울 총을 선물로 제공하는 버블팟 패키지를 이용하면 더욱 즐거운 추억을 남길 수 있다. 패키지 이용객에게는 어린이 슬리퍼, 미니 타올, 칫솔, 목욕 스펀지로 구성된 키즈 어메니티도 증정한다. 내달 31일까지 이용 가능하며 가격은 슈페리어룸 기준 95,400원부터다.

 

 

경주 인기 테마파크에서 짜릿한 어트랙션을 즐길 수 있는 렛츠 플레이 패키지도 선보인다. 슈페리어룸 1박과 대인 입장권 2매로 구성됐으며 입장권은 블루원 워터파크 종일권, 캘리포니아 비치 종일권, 경주월드 자유이용권 중 고를 수 있다. 내달 31일까지 이용 가능하며 가격은 슈페리어룸 기준 164,000원부터다.

 

 

경주 동대산 해발 500m 청정 자연에 위치한 마우나오션리조트는 오는 19일까지 단 이틀 동안 야외 물놀이장과 리조트 스파 4인 무료 혜택을 제공하는 썸머 타임 세일 프로모션을 실시한다. 투숙 기간은 오는 31일까지이며 리조트 홈페이지 다이렉트 부킹 서비스를 통해서만 예약할 수 있다.

 

 

객실 1박과 야외 물놀이장 및 스파 2, 음료 2인으로 실속 있게 구성된 썸머 스플래시(Summer Splash) 패키지도 오는 26일까지 선보인다. 가격은 빌라형 20평 객실 기준 10 9,500원부터다.

 

 

역사유적·박물관 견학하며 배움까지

 

인근 유적지와 박물관을 견학하며 유익한 시간을 가질 수 있는 패키지도 선보인다. 코오롱호텔은 유네스코 지정 세계문화유산인 불국사 나들이를 즐길 수 있는 템플 & 레스트(Temple & Rest) 패키지를 출시했다. 슈페리어룸 1박과 불국사 입장권 2, 오미자 스파클링워터 2병과 피크닉백, 조식 2인으로 구성됐다. 내달 31일까지 이용 가능하며 가격은 슈페리어룸 기준 13만원부터다.

 

 

마우나오션리조트는 실제 대형 고래 뼈와 국내 최초 돌고래 수족관 등 다양한 고래 체험 콘텐츠를 보유한 울산 장생포 고래문화특구를 견학할 수 있는 장생포 고래 체험 패키지를 내달 17일까지 선보인다. 객실 1박과 고래문화특구 주요 시설 2인 이용권으로 구성돼 고래 박물관, 고래 생태 체험관, 4D 영상관, 고래 문화 마을, 울산함까지 모두 둘러볼 수 있다. 가격은 빌라형 20평 객실 기준 126,500원부터다(모든 가격 세금봉사료 포함).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