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야마토그룹 소유 YT스틸 용광로 폭발...근로자 1명 사망

[KJtimes=김현수 기자]일본 야마토 그룹이 실소유주인 부산 사하구 철강제조업체 YK스틸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했다. 이로인해 근로자 1명이 숨졌다.

9일 부산 사하경찰서와 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8일 오전 6시53분경 부산 사하구 구평동 YK스틸 제강공장 용광로에서 '펑'하는 소리와 함께 폭발이 났다.

사고 당시 용광로 조업구에서 용광물 샘플을 채취하기 위해 대기하던 근로자 A(56)씨가 용광로에서 튄 쇳물을 맞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A씨는 온몸에 3도 화상을 입고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았지만 9일 새벽 숨졌다.

폭발과 함께 건물 밖으로 다량의 연기가 올라왔지만, 불이 난 것은 아니어서 소방차는 출동하지 않고 구급차만 출동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공장은 수리 후 시험가동 중이었다. 이번 사고로 공장 가동은 이틀째 중단되고 있다.

경찰 한 관계자는 "용광로에는 수분이 들어가면 안 되는데 천장 냉각기 누수로 용광로에 물이 떨어지면서 급속 팽창이 일어나 쇳물이 튄 것으로 추정된다"며 "회사관계자를 상대로 정확한 발생 경위와 안전의무 위반 여부를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YK스틸은 일본 투자기업이다. 과거 한보철강 소유였다가 2002년 일본 야마토 그룹이 인수해 실소유하고 있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